뉴스 > 증권사리포트 -> 종목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노메트리(302430) 2020년 자동차용 2차전지 투자 확대에 수혜 전망

종목리서치 | 유진투자증권 박종선 | 2019-12-23 11:12:00

 2차전지 X-ray 검사장비 제조 업체로 자동차용 2차전지 투자 확대 수혜

2008년 ㈜이노메트리 설립, 2009년 X-ray 배터리 검사기 개발, 2012년 ㈜넥스트아이로 최대주주 변경, 2018년 12월 12일 유진투자증권 주관으로 코스닥시장 상장함

동사는 X-ray 2차전지 검사장비를 개발, 제조하는 기업으로, 휴대폰 및 자동차용 2차전지 검사장비를 개발하여 판매 중임. 2018년 말 기준 국내 X-ray 검사장비 국내 시장점유율 97%를 차지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사로는 삼성SDI, BYD, SK이노베이션 등이 있음


 투자포인트

1) 2020년에도 자동차용 2차전지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실적 성장 지속: 2019년은 자동차용 2차전지 시장의 투자가 지연되면서 성장이 정체되었으나, 동사는 여전히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0년에도 이러한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함. 그 이유는 ① 전세계 친환경정책 확대에 따라, 전기차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임. 특히 2020년에는 전기차 배터리업체들의 Capa 증설이 예상되어 있어 검사장비 수요도 꾸준히 확대되면서 동사의 실적에 긍정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함. 특히 동사의 X-ray 검사장비는 배터리 타입(각형, 원통형, 파우치형)과 무관하게 적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보유하고 있어 모든 배터리 제조사에 공급이 가능함. ② 또한, 스마트폰용 2차전지 검사장비도 재성장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함. 배터리 안정성 문제 등으로 인해서 2차전지 검사는 기존 샘플조사에서 전수조사로 전환되는 추세임. 동사의 X-ray 검사장비는 방사선 투과 검사(RT, Radiographic Testing) 기술을 이용하는 장비로, 전수검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을 보유해 동사의 2차전지 검사장비 매출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됨. 스마트폰용 2차전지 검사장비 매출처도 점차 다변화되고 있으며, 중국업체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것도 긍정적임

2) 스택제조 장비 및 용접 검사 장비로 사업영역 확대: 추가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2차전지 스택제조 장비 및 용접 검사 장비 또한 개발,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됨. 동사의 스택제조 장비는 기존 업체 대비 생산속도가 약 30%이상 빠르다는 장점을 보유하고 있음. 또한 동사는 2차전지 X-ray 용접검사 장비도 개발해 시장진입을 앞두고 있음


 2019년 기준 PER 22.4배로 국내 동종업계 대비 저평가되었다고 판단함

현재가는 2019년 예상실적 기준(EPS 1,335원) PER 22.4배임. 과거 2차전지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2017년, 2018년의 국내 유사업체(엠플러스, 엔에스, 디에이테크놀로지, 피앤이 솔루션 등)의 평균 PER은 각각 48.0배, 28.4배 수준임. 현재 글로벌 2차전지 업체들의 증설이 활발해짐에 따라 2차전지 장비 관련주에 대한 관심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판단됨


이노메트리 일간챠트01/01 09:00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노메트리 16,200 ▲ 800 5.19%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신흥에스이씨(243840) 전기차 모멘텀에 가.. 20-05-29
LG화학(051910) 최근 2가지 이슈 점검 20-05-2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029.60 ▲ 1.06 0.05%
코스닥 713.68 ▲ 4.93 0.7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