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NAVER(035420) 아직 꽃봉오리는 터지지도 않았다

종목리서치 | 하이투자증권 김민정 | 2020-06-30 14:03:54

2Q20 Preview: 매출액 +10.6% YoY, 영업이익 +77.9% YoY 예상

네이버의 2 분기 예상 매출액은 1 조 8,034 억원(+10.6% YoY, +4.1% QoQ), 영업이익은 2,283 억원(+77.9% YoY, +3.1% QoQ)으로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 19 영향으로 디스플레이광고는 타격을 입겠지만 쇼핑, 결제, 콘텐츠 사업은 순항을 이어가고 있어 전반적으로 코로나가 2 분기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중립적이다.

광고 사업은 5 월부터 일부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가 코로나가 수도권에 추가 확산되면서 회복이 늦어지고 있다.

네이버쇼핑 거래액은 기존 성장률보다 높게 성장하고 있으며 1 분기에 56% 증가했던 스마트스토어 거래액은 전체 쇼핑 거래액 성장률을 상회하고 있다.

쇼핑거래액 증가에 따라 네이버페이 거래액 또한 동반 상승하여 매출 상승을 견인하겠지만 결제액 상승에 따른 포인트 지급 상승으로 마케팅비 또한 증가하여 영업이익률은 전분기와 유사한 12.7%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




네이버통장, 플러스멤버십 출시로 쇼핑 사업 더욱 강화될 전망

지난 6 월 8 일 출시된 네이버통장은 3% 수익과 더불어 통장과 연동된 네이버페이로 결제하면 포인트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최근 출시한 유료회원제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또한 네이버 쇼핑에서 결제할 경우 추가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여 이용자 락인 효과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미 네이버 생태계 안에서는 쇼핑, 웹툰, 음악 등 다양한 결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통장과 멤버십 출시로 금융-쇼핑결제 간 상호 연결 고리는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쇼핑, 검색광고, 네이버페이,
콘텐츠서비스 매출액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한다.




투자의견 BUY 유지, 목표주가 34 만원으로 상향 조정

네이버에 대한 투자의견 BUY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31 만원에서 34 만원으로 상향조정한다.

기존 주요 사업 부문 사업가치를 광고+비즈니스플랫폼과 콘텐츠 사업으로 구분하여 기업가치를 재산정했다.

네이버는 최근 글로벌 웹툰 사업 지배구조를 개편, 미국 웹툰사업 법인 웹툰엔터테인먼트를 본사로 두고 한국 웹툰 사업과 일본과 중국 웹툰사업 법인을 산하에 두게 되었다.

지배구조 개편을 기반으로 자회사간 시너지 확대와 글로벌 사업 확대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미국 시장 내 IPO또한 기대해볼 수 있다.

웹툰과 라인망가의 12MF 거래액 1.2 조원에 Target Multiple 7.1 배를 적용하여 웹툰엔터테인먼트의 지분가치를 7.5 조로 산정했다.




NAVER 일간챠트01/01 09:00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NAVER 299,000 ▲ 11,500 4.00%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켐트로닉스(089010) 골고루 있는데 골고루.. 20-07-10
세경하이테크(148150) 안정성과 성장성 확.. 20-07-10
엠투아이코퍼레이션(347890) IPO 예정 20-07-10
콜마비앤에이치(200130) 중국 사업 업데이.. 20-07-10
미래에셋대우(006800) 급격히 증가하는 해.. 20-07-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1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0.25 ▼ 17.65 -0.81%
코스닥 772.81 ▼ 0.09 -0.01%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