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휴대폰]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국내 서플라이체인 수혜 감지

분석리서치 |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왕진 | 2020-02-14 10:02:29

코로나바이러스 악영향은 부정할 수 없다.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이슈로 인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는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14.7억대로 2018년대비 -3% 역성장을 지속하였지만(2017→2018: -1%), 사실상 2020년 스마트폰 판매량에 대해선 5G출하와 맞물린 교체수요 등 전반적으로 우려보단 기대감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금번 영향으로 인해 중화권 및 애플체인의 영향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고, 이에 따라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에 영향은 부정정인 것이 자명하다.



중화권 스마트폰 사들이 중국 내부에서 조달 받는 부품은 수량기준 80%이상이다.

특히 수동부품, 케이스, 렌즈 등 리드타임이 짧고 재고를 짧게 가져가는 부품일수록 노출도는 더 크다.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나라별 판매비중을 보면 2019년 기준화웨이의 경우 중국 내부로 판매된 물량은 1.3억대로 전체 판매량 2.3억대 중 58%에 육박하며, 오포, 비보의 경우 각각 59%, 68%로 샤오미(32%)를 제외한 모든 업체들이 대외물량보다 대내 물량이 더 많은 편이다.

업체별 월간 판매량은 비보(2월: 10% / 3월: 7%), 오포(2월: 10% / 3월 7%), 샤오미(2월: 8%, 3월 9%)로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하반기에 플레그십이 출시되는 화웨이는 낮은 편이다(2월: 6% / 3월: 6%). 결론적으로 대내물량 비중과 월간 판매량을 고려할 시 화웨이를 포함한 중4사 모두 악영향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



애플의 전세계 주요 공급업체 중 중국 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21%에 불과하지만, 중국에 위치한 생산 공장의 비중은 50%에 육박한다.

지난 2월4일 발간된 당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업종별 영향 점검’ 리포트에서 우려한 폭스콘 가동정지 연기는 결국 사실화 되었으며, 관련 서플라이 체인의 연쇄적인 영향이 지속되고 있는 시국이다.

특히 금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었던 SE2의 경우 공장 가동이 향후 2주만 연기되어도 출시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의 중국 판매비중은2018년대비 2019년이 오히려 감소하였지만(21%→17%) 삼성전자(2019년 기준 1%)와 같이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티씨케이(064760) 앞으로도 우등생 13:33
삼성에스디에스(018260) 삼성그룹의 보이지.. 20-08-12
삼성물산(028260) 재평가를 대비해야 할 시.. 20-08-12
삼성화재(000810) '삼성생명법'은 단기 투.. 20-08-12
삼성생명(032830) '삼성생명법'은 단기 투.. 20-08-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53 ▲ 5.18 0.21%
코스닥 854.77 ▲ 9.17 1.0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