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많이 본 기사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작년 4분기 D램 반도체 시장 18.2% 성장

많이 본 기사 | 2017/02/15 07:27

성수기에 제품 가격 급등 영향…삼성·SK 합산점유율 74.2%

반도체 시장에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이 도래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작년 4분기 D램 반도체 시장이 전 분기보다 18.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반도체 시장조사업체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D램 매출 규모는 전 분기보다 18.2% 증가한 124억5천400만 달러(약 14조1천849억원)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D램익스체인지는 "성수기 수요 증가에 PC·모바일·서버 등 용도별 D램 제품의 가격 급등이 겹치면서 시장 규모가 커졌다"고 분석했다.

모바일 D램은 스마트폰 판매 호조에 힘입어 수요가 크게 늘었고, PC D램은 공급이 달리면서 평균 가격이 전 분기보다 30% 이상 올랐다.

서버 D램의 경우 PC나 모바일 D램보다 가격 상승이 미미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이런 상승세를 따라잡을 것으로 D램익스체인지는 내다봤다.

D램 시장 점유율 순위는 변동이 없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이 나란히 1∼3위를 차지하며 전체 시장의 93.6%를 나눠 가졌다.

삼성전자는 전 분기보다 12% 증가한 59억1천8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점유율 47.5%를 기록했다. 이는 3분기의 점유율 50.2%보다 소폭 낮아진 것이다.

SK하이닉스는 전 분기보다 27.3% 늘어난 33억3천만 달러로 시장의 26.7%를 차지했다. 마이크론은 매출 24억2천100만 달러로 19.4%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한국 업체들의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은 74.2%로 집계됐다. 3분기 한국 업체들의 합산점유율은 75.0%였는데 소폭 하락했다.

D램 가격의 강세로 제조업체들의 영업이익률도 올라갔다. 삼성전자가 45%, SK하이닉스가 36%, 마이크론이 14.9%의 영업이익률을 거둔 것으로 D램익스체인지는 집계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D램 제조업체들의 생산설비 확충이 이어지고 있지만 올해 하반기까지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전까지는 공급 부족 문제가 심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 결과 1분기에는 PC D램의 가격이 전 분기보다 40%가량 오르고, 2분기에도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하이닉스 76,100 ▲ 200 +0.26%
삼성전자 46,550 ▲ 700 +1.53%
SK 276,000 ▼ 2,000 -0.72%
 
주요기사
김영철, 귀국 위해 워싱턴 인근 덜레스 공항 도착(속..
北김영철, 워싱턴 숙소 출발…귀국길 올라
- 작년 4분기 D램 반도체 시장 18.2% 성장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03.2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86.95 ▲ 2.07 0.09%
코스닥 743.97 ▲ 0.45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