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많이 본 기사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브라질 2018년 대선 당시 'SNS 여론조작' 시비 재점화 조짐

많이 본 기사 | 2019/06/19 03:30

지난해 브라질 대선을 전후해 제기된 '소셜미디어(SNS) 여론조작' 시비에 다시 불이 붙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는 지난해 대선에서 일부 브라질 기업이 스페인 업체와 계약을 맺고 페이스북의 메신저인 왓츠앱을 통해 당시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를 지지하는 메시지를 무차별 살포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스페인 업체인 '엔비아왓츠앱'(Enviawhatsapps)의 루이스 노보아 대표로부터 확보한 녹음테이프를 근거로 이같이 주장했다.

브라질 기업과 기업인들이 보우소나루 지지 메시지 살포를 금전적으로 지원했다는 주장으로, 이것이 사실이라면 기업의 기부행위를 금지한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 된다.

그러나 노보아 대표는 당시에는 대선을 목적으로 한 것인지 몰랐고 왓츠앱 서비스를 중단한 뒤에야 잘못된 것인지 알게 됐다며 "브라질의 정치적 캠페인을 위해 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지난해 10월 왓츠앱을 통해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메시지를 대량 살포하는 과정에서 일부 기업이 뒷돈을 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노동자당은 경제적 권력 남용과 언론매체 불법 사용 등을 들어 보우소나루 후보를 연방선거법원에 고발하고, 여론조작에 개입한 의혹을 사는 업체들에 대해서는 사법당국에 수사를 촉구했다.

보우소나루 후보 캠프는 "대선 캠페인은 수많은 자원봉사자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며 관련설을 부인하면서 노동자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후 노동자당도 대선 캠페인에 SNS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SNS 여론조작' 시비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기사
美중부사령관 "지난주 이란 드론 한대 더 격추했을수..
"美 무역협상팀, 대면협상 위해 29일 중국행"
- 브라질 2018년 대선 당시 'SNS 여론조작..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091.52 ▲ 11.17 0.54%
코스닥 649.07 ▲ 3.36 0.52%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