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GS건설, 첫 영업이익 1조 `눈앞`
 기사의 0번째 이미지
GS건설이 주택 사업의 호조와 함께 해외 플랜트 사업의 성장으로 올해 3분기 증권사 컨센서스(기대치)를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오는 4분기에도 굵직한 해외 사업 수주가 기대되면서 호실적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 같은 성장세에 GS건설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 1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5일 GS건설은 전 거래일보다 3.37% 하락한 4만15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연초 2만8650원 대비 주가는 45% 가까이 올랐다. 특히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이 15% 가까이 내려앉은 하락장세에서도 외국인은 꾸준히 GS건설을 사들였다. 지난 한 달 동안 외국인은 GS건설 주식을 443억원어치(94만425주) 순매수했다. 특히 3분기 실적발표가 있었던 지난달 23일 이후 외국인은 GS건설 주식을 9거래일 연속 사들였다.

이 같은 외국인 매수세는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GS건설의 올해 3분기 실적 덕분이다. 회사는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한 3조1973억원, 영업이익은 229.6% 늘어난 2339억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 9조9079억원, 영업이익 843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6.3%, 290.3%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만 4배 가까이 뛴 셈이다. 세전이익 또한 6570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영업이익·세전이익 등 모두 역대 최대치다.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는 데는 플랜트와 건축·주택 사업 부문 성장이 큰 역할을 했다. 건축·주택 분야에서는 3분기 입주 물량이 1만1000가구로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14.1%의 두 자릿수 매출총이익률을 기록했다. 3~4년 전 착공했던 물량들이 하반기부터 입주하면서 준공 정산이 속속 이뤄진 것이다. 플랜트 사업이 6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해 매출총이익률이 10.2%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호실적은 4분기에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회사 사상 최초로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프앤가이드가 증권사 3곳 이상의 전망치를 평균으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GS건설은 4분기 매출액 3조1955억원, 영업이익 211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3분기 실적 공신인 주택 부문과 해외 사업 부문은 당분간 호조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4분기부터는 10조원 규모 베트남 프로젝트가 올해 말 착공(3억1000만달러 규모)하는 등 향후 동남아시아·중동 지역 발주 등 신규 수주 모멘텀이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김세련 SK증권 연구원은 "GS건설은 연내 최소 2조5000억원의 해외 수주를 달성할 것이고, 알제리 HMD정유시설을 추가 수주하면 가이던스 3조원을 넘어서게 될 것"이라며 "내년 동남아·중동 지역 발주가 지속되는 가운데 LG화학, GS칼텍스 설비 투자 등 국내 플랜트 수주는 주가에 알파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1.05 17:19:41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배당수익률 9%…기지개 켜는 효.. 12/17
[줌인 이종목] 종근당, 신약 효과에 1조클럽 눈.. 12/10
[줌인 이종목] CJ ENM, 드라마 잇단 대박에 `훨.. 12/03
[줌인 이종목] NH證, 고배당 매력…15% 급등 11/26
[줌인 이종목] 오스템임플란트 "고맙다 文케어" 11/1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12.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062.11 ▼ 8.98 -0.43%
코스닥 659.67 ▼ 2.23 -0.3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