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대주전자재료, 올 이익 100억 도전…전기차 배터리 확대 수혜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기차용 2차전지 공급 확대 기대감 속에 대주전자재료 최근 주가도 상승세다. 특히 전기차 주행거리 증가에 필수적인 실리콘 음극재를 상용화해 전기차용 배터리셀에 적용하는 성과를 내면서 시장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대주전자재료 주가는 지난 24일 52주 신고가를 기록하는 등 두 달 전과 비교해 122%가량 올랐다.

흑연에 비해 에너지 밀도가 높아 기존 흑연 소재 음극재를 실리콘계 음극재로 대체하면 전기차가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2배 이상 증가한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삼성전기, 아비코전자, 아모텍, 서울반도체, LG화학 등에 소재를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로 LG화학 파우치 배터리에 실리콘 산화물을 적용해 상용화하는 성과를 거뒀다. 주민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지금까지는 하이니켈 양극재를 통해 배터리 밀도 구현이 가능했지만 그 이상부터는 실리콘계 음극재가 필요하다"면서 "LG화학은 2021년부터, SK이노베이션은 2023년부터 실리콘산화물을 본격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도 실리콘 산화물이 들어간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는 만큼 향후 대주전자재료에서 소재를 공급받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증권가 분석이다.

세계 최초 실리콘 음극 활물질 상용화가 본격화하면 증권가에서는 올해 대주전자재료 영업이익이 108억원으로 지난해(27억원)와 비교해 300%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6.29 17:00:58 입력 | 2020.06.29 19:20:11 수정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20억 유튜버가 주목 `키네마스터.. 07/27
[Bull&Bear] 2분기 실적 기대에 한화솔루션 `쑥.. 07/16
[줌인 이종목] 구글 클라우드가 선택한 KINX….. 07/13
[줌인 이종목] 대주전자재료, 올 이익 100억 도.. 06/29
[Bull&Bear] 무더위 예고에 롯데하이마트 `씽씽.. 06/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51.04 ▲ 1.67 0.07%
코스닥 827.57 ▲ 12.27 1.5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