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꼬북칩` 대박 오리온 호실적 행진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오리온이 신제품 효과에 힘입어 국내 시장 성장과 중국 시장 매출 회복을 이뤄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고개를 들고 있다. 1분기 실적 반등에 이어 국내 시장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8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오리온의 올해 하반기 영업이익은 159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8.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오리온은 한한령 등의 여파로 인해 지난해 중국에서 실적 부진으로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지난해 중국사업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36%와 90% 감소했다. 다만 사드 악재를 계기로 중국 법인에 대한 인력 구조조정과 광고비, 물류비 절감 등 비용 효율화를 통해 체질 개선 작업이 진행됐다. 이에 따라 올해 중국 사업의 실적 회복 속도는 빠르게 나타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조상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2018년 중국 제과사업 매출은 1조676억원, 영업이익은 1712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는 사드 영향으로 인해 큰 폭으로 하락했던 2017년 매출액과 영업이익 대비 약 24%, 792% 증가한 수치"라고 분석했다.

중국 사업 회복 성과는 1분기 실적에서 이미 나타나고 있다. 1분기 오리온의 영업이익은 936억원으로 기업분할 전인 지난해 1분기 식품사업 부문 실적과 비교해 133.1% 증가했다. 매출액도 같은 기간 5163억원을 기록하며 13.7% 늘어났다. 지난해 6월 오리온은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위해 지주회사 오리온홀딩스(존속기업)와 사업회사 오리온(신설기업)으로 인적 분할했다.

2분기부터는 신제품 출시 효과가 본격화되며 국내시장 사상 최대 영업이익 달성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생크림파이' 등 신제품을 출시하고, '꼬북칩' 생산시설 증설과 '돌아온 썬칩' 투입 등을 통해 국내 매출액이 신장할 것이란 분석이다.


최선미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오리온의 국내 매출액은 7312억원으로 3년 만에 7000억원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영업이익은 877억원으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오리온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53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분할 전 제과사업 부문 매출보다173.5% 증가할 것으로 에프앤가이드는 전망했다.

다만 향후 중국 제과 시장이 과거와 같은 높은 성장률을 보이기는 어려운 상황에서 경쟁 심화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조 연구원은 "중국 사업의 시장지배력이 약해져 기업가치 하락에 대한 가능성은 있지만 견과류 육포 등 제과 이외의 식품 사업에 대한 확정성은 긍정적 요소"라고 말했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6.18 17:16:19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LG화학, 배터리사업 호조로 `방.. 09/17
[줌인 이종목] SKC코오롱PI, 폴더블폰發 수혜 .. 09/10
[줌인 이종목] 무림P&P, 중국 환경규제 반사이.. 09/03
[줌인 이종목] 기업銀, 금융주 최고 배당수익률 08/27
[줌인 이종목] 코오롱인더, 폴더블폰 호재 기대.. 08/2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09.2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9.17 ▲ 15.72 0.68%
코스닥 827.84 ▲ 6.71 0.82%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