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호텔신라, 면세점 수익개선에 주가↑
 기사의 0번째 이미지
500억원 이상의 2분기 영업이익을 기대하며 13만원 선까지 단숨에 달려오던 호텔신라 주가는 지난달 여러 번 추락을 경험했다. 중국 정부의 보따리상(다이궁) 규제 정책과 마케팅 심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우려하는 외국계 증권사 보고서가 나오면서 호텔신라 주가는 9만원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지난 27일 시장 기대치를 훌쩍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발표하면서 호텔신라 주가는 다시 반등했다.

호텔신라의 2분기 실적은 시내면세점이 온전히 이끌었다.
전체 영업이익이 695억원이었는데 시내면세점이 731억원을 거뒀다. 국내 시내점 매출액은 6132억원으로 사상 최대치였다. 다이궁의 구매가 늘어나며 한국 시내면세점 산업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2% 늘어난 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공항 면세점은 30억원 적자, 싱가포르 공항은 29억원 적자, 홍콩 공항은 34억원 적자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홍콩 공항은 리모델링 때문에 영업이익이 낮아졌는데 지난달 말 그랜드오픈을 시작해 3분기부터는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면세점 수요가 증가하면서 호텔신라의 협상력이 강해져 알선 수수료율이 하락한 점도 영업이익 증가에 한몫했다. 2분기 알선 수수료율은 11.3%로 전 분기 대비 0.6%포인트 떨어졌다.

호텔신라의 전망을 더 밝게 하는 건 다이궁에 이어 면세점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는 웨이상의 성장이다. 웨이상은 중국에서 위챗, 웨이보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제품을 판매하는 개인이나 기업을 말한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면세점업은 중국 웨이상의 구조적 성장으로 인해 협상력이 점점 강해지고 송객 수수료율이 낮아져 영업이익 증가폭이 더 커질 수 있다"며 "3분기에는 다이궁이 중추절과 광군제 등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재고 확보에 나서면서 다시 사상 최대 실적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호텔신라는 지난해 사드 이슈로 인해 중국인 단체 관광객 수요가 줄어들어 실적이 부진했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부터는 단체 관광객이 과거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아도 다이궁 수요만으로 견실한 성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텔과 레저 부문은 매출 1200억원에 영업이익은 55억원이었다.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 9% 늘어난 반면 영업이익은 40% 감소했다. 서울과 제주의 신라호텔과 신라스테이 투숙률이 전년 동기 대비 모두 개선된 상황에서도 영업이익이 줄어든 이유는 지난해 성과급 충당금 30억원이 환입돼 일시적으로 영업이익이 높았기 때문이다.

2014년엔 주가수익비율(PER)이 40배에 달해 고평가 논란이 있었지만 사상 최대 실적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급락한 현재는 밸류에이션도 저평가 수준이다. 올해 PER는 21배 수준에 머물고 있다.

[김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7.30 17:26:32 입력 | 2018.07.30 19:27:14 수정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종근당, 신약 효과에 1조클럽 눈.. 12/10
[줌인 이종목] CJ ENM, 드라마 잇단 대박에 `훨.. 12/03
[줌인 이종목] NH證, 고배당 매력…15% 급등 11/26
[줌인 이종목] 오스템임플란트 "고맙다 文케어" 11/19
[줌인 이종목] 메리츠證, 급락장에 15% 상승 11/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12.1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095.55 ▲ 12.98 0.62%
코스닥 681.78 ▲ 5.3 0.7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