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SKC코오롱PI, 폴더블폰發 수혜 기대
 기사의 0번째 이미지
SKC코오롱PI가 주력 생산하고 있는 폴리이미드(PI) 필름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폴더블폰뿐만 아니라 2차전지,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등 여러 정보기술(IT) 제품에 탑재된다. PI필름의 성장세를 눈여겨본 기관투자가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7일까지 10거래일 연속으로 SKC코오롱PI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순매수 역시 눈에 띄게 늘어 지난달 말 15.25%였던 외국인 지분이 최근 15.84%까지 올라왔다. 지난 7일엔 주가가 5만57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찍기도 했다.
IT 부품 고성능화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사용이 늘어나면서 PI 탑재량 증가세는 가파르다. 6개 업체가 과점하고 있는 글로벌 PI필름 시장에서 SKC코오롱PI의 지난해 시장점유율은 28%로 1위였다. 일본 가네카(15.1%), 대만 타이마이드(9.6%)가 그 뒤를 잇는다. SKC코오롱PI는 지난해 PI필름 2700t을 생산했는데 올해 초 기존 생산설비의 보완 투자를 통해 생산능력을 늘려 올해는 연간 3300t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수기로 분류되는 2분기에도 SKC코오롱PI는 시장 기대치를 넘는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2.5% 늘어난 677억원, 영업이익은 40% 늘어난 168억원이었다. 시장에서는 화웨이에 연성회로기판(FPCB)용 PI필름을 판매한 것이 실적을 끌어올렸다고 분석하고 있다. 5G 안테나용 FPCB용 PI필름이 필요한 곳은 화웨이 외에도 많기 때문에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증권가는 SKC코오롱PI가 3분기에 사상 최고 매출과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예상 매출 744억원에 영업이익은 196억원이다. 4분기에도 매출 690억원, 영업이익 165억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폴더블 OLED는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일등공신이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초 출시될 삼성전자 폴더블폰에 들어갈 PI필름을 SKC코오롱PI가 7월부터 생산했다"며 "삼성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LG디스플레이, 중국 업체까지 거래처를 다양하게 확보하고 있어 PI필름 성장 수혜를 그대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용 2차전지에도 절연소재로 PI필름이 쓰인다. 각형이나 원형 배터리셀 접지면에 부착돼 배터리 발화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일반산업용 PI필름 매출은 삼성SDI에 납품하는 이차전지용 매출이 확대되며 118억원을 달성했다.

에프앤가이드는 SKC코오롱PI의 올해 전체 매출은 2801억원, 영업이익은 701억원으로 전망했다. 연초에 비해 주가는 40%가량 올랐지만 예상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뛰어 밸류에이션 부담은 오히려 낮아졌다. 올해 예상 실적을 기준으로 한 주가수익비율(PER)은 30배로 지난해 42배에 비해 다소 낮고, 2차전지 소재 업종 평균인 37배에 비해서도 낮은 편이다.

[김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9.10 17:16:51 입력 | 2018.09.10 20:23:59 수정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LG화학, 배터리사업 호조로 `방.. 09/17
[줌인 이종목] SKC코오롱PI, 폴더블폰發 수혜 .. 09/10
[줌인 이종목] 무림P&P, 중국 환경규제 반사이.. 09/03
[줌인 이종목] 기업銀, 금융주 최고 배당수익률 08/27
[줌인 이종목] 코오롱인더, 폴더블폰 호재 기대.. 08/2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09.2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9.17 ▲ 15.72 0.68%
코스닥 827.84 ▲ 6.71 0.82%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