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배당수익률 9%…기지개 켜는 효성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효성이 9%에 이르는 배당수익률에 힘입어 반등의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6월 지주사 전환 이후 추락했던 주가가 바닥을 다지고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17일 증시에서 효성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3.27% 오른 5만6900원에 마감했다. 증시가 하락하는 가운데도 지난 한 달간 15% 이상 주가가 올랐다.
지난 10월 26일 주당 4000원을 배당할 것이라고 공시한 이후 주가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17일 종가 기준 효성의 배당수익률은 8.85%로 고배당주로 불리는 SK텔레콤(3.58%), 기업은행(4.14%) 등에 비해서도 두 배 이상 높다.

고배당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 투자 매력을 높이고 있다. 증권업계는 효성의 호실적을 감안할 경우 배당 지속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전우제 흥국증권 연구원은 "(지주사 전환 전) 효성은 1663억원의 배당을 지급했고, 이번 효성의 배당 총액은 764억~1217억원"이라며 "절반 이상의 배당을 지주사 효성에 지급한다고 보면 놀라운 금액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배당금이 4400원까지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효성이 배당금을 공시할 때 "1주당 배당금 4000원 이상"이라고 설명했기 때문이다. 유가증권시장 공시 규정상 배당 계획은 상하로 20%까지 수정이 가능하다. 배당금이 최대 4800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효성이 쌓아놓은 배당가능이익이 7000억원이고, 신규 투자가 필요한 사업계획이 없다는 점도 배당을 높일 수 있는 근거로 제시된다.

실적도 개선되고 있다. 올해 효성의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1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0%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내년에는 4개 자회사에서 들어오는 지분법이익과 배당수익 등으로 별도 부문 수익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흥국증권에 따르면 자회사 지분율을 22%로 가정했을 때 800억원의 지분법 이익이 추가된다. 효성은 자회사로 효성중공업, 효성티앤씨, 효성화학, 효성첨단소재를 두고 있다. 효성이 보유한 부동산 가치도 부각되고 있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효성이 매각할 수 있는 부동산 가치는 1조2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특히 안양에 보유한 7만5000평(장부가 4781억원)이 개발될 경우 효성의 기업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이 용지는 인테리어 공장, 연구소, 연수원 등으로 활용되고 있으나 상당 부분이 녹지다.

한편 효성은 지난 6월 1일 지주사인 효성과 4개 회사(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효성중공업)로 분할했다. 하지만 아직 지주회사 성립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현재 효성은 이들 자회사에 대해 각각 5.26%의 지분을 갖고 있는데 공정거래법상 지주사는 상장 자회사 지분을 20% 이상 보유해야 한다.

[박의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12.17 17:11:48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이마트, 온라인 바람 올라탈까 01/14
[줌인 이종목] 현대건설, 이라크·알제리 `잭팟.. 01/07
[줌인 이종목] 배당수익률 9%…기지개 켜는 효.. 12/17
[줌인 이종목] 종근당, 신약 효과에 1조클럽 눈.. 12/10
[줌인 이종목] CJ ENM, 드라마 잇단 대박에 `훨.. 12/0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01.21 11:3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20.19 ▼ 4.09 -0.19%
코스닥 695.21 ▼ 1.13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