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中전기차 올라타나…삼성SDI 파워업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삼성SDI가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고 부담과 지분법 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 실적 부진 등으로 주가가 주춤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향 전기차용 2차전지 사업이 회복세를 보이는 데다, 전자재료 부문 실적이 개선세를 나타내 중장기 성장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삼성SDI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2.56% 하락한 20만9000원이다. ESS 실적 부진과 삼성디스플레이의 실적 부진으로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김양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전자재료는 전방 수요 약세와 비수기 영향으로 부진했고, 에너지 솔루션은 화재 영향으로 ESS 배터리 실적이 부진했다"며 1분기 실적이 컨센서스(평균 전망치)를 밑돌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특히 ESS 화재 여파로 인한 내수 위축이 예상보다 심각하다고 보고 있다. 작년 5월을 시작으로 한 달에 두 번꼴로 ESS 시설에 화재가 이어졌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말 다중이용시설의 ESS 가동 중단을 요청하고, 지난 1월 말에는 민간사업자에 대해서도 별도의 전용 건물에 설치되지 않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가동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의 1분기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면서, 지분법 손실로 인한 당기순이익 훼손폭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중국향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재개되면서 중장기적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지난 21일 중국 공업신식화부가 발표한 신재생에너지 신차 목록에 삼성SDI가 배터리를 공급하는 차량 모델 1종이 포함됐다. 국내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의 중국 사업이 잠정 중단된 지 3년 만에 사업이 재개되는 것도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성장 신호탄을 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긍정적"이라며 "지난해 중국의 순수전기차 판매량은 77만대로 전년 대비 70% 가까이 늘었고 앞으로 3년간도 연평균 40% 이상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시장에서는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등에 사용되는 전자재료 분야도 점진적으로 개선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보고 있다.
2분기 해외 ESS 배터리 수주 증가와 소형 배터리와 전자재료 실적 개선으로 1분기 부진을 일시적 수준에 털어낼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올해 1분기 실적은 기대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20%에 달하는 높은 영업이익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에프앤가이드가 증권사 3사 이상의 실적 전망치 평균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SDI의 올해 연간 매출액은 10조8875억원으로 전년보다 18.88% 성장할 전망이다. 연간 영업이익은 8777억원으로 전년 대비 22.76%, 순이익은 8678억원으로 전년 대비 23.7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조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3.25 17:18:22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수주 훈풍에…씨에스윈드 `신바.. 06/24
[줌인 이종목] 기다렸던 해외수주…현대건설 볕.. 06/17
[줌인 이종목] PBR 20년전 수준…포스코 살아날.. 06/10
[줌인 이종목] ESS 화재 이겨낸 삼성SDI 06/03
[줌인 이종목] 한국금융, 계열사 고른실적에 이.. 05/2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06.2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21.85 ▲ 0.21 0.01%
코스닥 709.37 ▼ 0.65 -0.09%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