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원화약세 `보약` 먹은 한화에어로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가 꾸준히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반영됐다. 2분기 실적 발표 이후 각 증권사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목표주가 상향 조정에 나섰다.

26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26% 오른 3만86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12일 2분기 잠정실적을 공시한 이후 9거래일 만에 25.7% 오른 수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71% 증가한 78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분기 3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 수치는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었다.

전 사업부문에서 고루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는 점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엔진부품 수출뿐 아니라 자회사인 한화디펜스와 한화시스템, 한화테크윈 등도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성과를 거뒀다. 특정 부문에 편중되지 않는 탄탄한 사업구조를 갖춘 만큼, 영업환경이 변하더라도 안정적인 이익 유지를 기대할 수 있다. 김익상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원화가치가 하락하며 엔진 장기공급 계약 영업이익률이 늘었다"며 "고수익성 K9 자주포 수출 물량 급증, 한화시스템의 ICT 호조 등 전략 사업 부문의 안정화도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실적 역시 기대해 볼 만하다는 게 증권가의 전망이다. 금융정보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와 4분기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5.56%, 30.66% 상승한 370억원, 716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증권사 3사 이상이 추정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영업이익의 평균치다.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는 1656억원을 기록하며 2018년 대비 211.28%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나 한일 갈등 등 국내 주식시장에 타격을 입히는 정세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실적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폐쇄회로(CC)TV와 정밀기계 등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와 중국·일본이 경쟁하는 사업부문이 있기 때문이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1위의 중국 CCTV 업체가 견제를 받으며 수출액 증가가 본격화할 전망"이라며 "일본 업체와 경쟁 중인 정밀기계 부문도 한일 문제가 지속된다면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각 증권사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2분기 실적 발표 이후 목표주가를 상향하는 추세다. 대신증권은 목표주가를 5만3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기존 4만원 대비 32.5% 올렸다. BNK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를 높여 잡았다.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8.26 17:21:57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바닥 찍었나"…아모레 주가 기.. 09/09
[줌인 이종목] "최악 지났다" 삼성전기 반등 시.. 09/02
[줌인 이종목] 원화약세 `보약` 먹은 한화에어.. 08/26
[줌인 이종목] 한국조선해양 주가 회복은 언제 08/12
[줌인 이종목] 해외수주 청신호…삼성ENG는 실.. 07/2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091.52 ▲ 11.17 0.54%
코스닥 649.07 ▲ 3.36 0.52%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