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日 찾는 中관광객 급증에 JTC `好好`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중국 관광객의 일본 방문이 급속도로 늘어나는 가운데 일본 면세점 업체이자 코스닥 상장종목인 JTC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치열한 경쟁과 중국 관광객 감소로 면세점 사업에서 철수하는 기업이 생기는 한국과는 딴판이다.

4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JTC는 올 2분기(6~8월) 연결기준 매출액 157억엔(약 1686억원), 영업이익 12억엔(약 132억원)을 기록했다. 엔화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6.2%, 165.8% 급증한 금액이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강력한 여행사 네트워크로 모객에 강점을 가진 JTC가 중국 항공편의 신규 취항·증편으로 사후 면세점 방문이 활발해지면서 매출이 상승했다"며 "무엇보다 자체브랜드(PB) 상품 판매 호조로 매출원가율이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점포 인력 운영 탄력화 등으로 인건비 절감이 수반되면서 영업이익률이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률은 3.4%였던 반면 올해는 7.8%로 개선됐다.

증권가에서는 JTC의 단기 성장동력으로 급증하는 중국인 관광객과 소비세 인상, 내년 개최하는 도쿄올림픽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

이 애널리스트는 "중국인의 일본 입국자 수는 2015년 499만명, 2016년 637만명, 2017년 736만명, 2018년 838만명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며 "올해도 1~9월 누적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5만명 증가한 총 740만명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본의 소비세 인상도 호재다. 지난달부터 소비세(부가가치세)를 8%에서 10%로 올리면서 소비세를 면제받는 면세점 매력이 더 커진 것이다.


일본은 우리나라와 달리 사후 면세점이 발달했다. 관세율이 낮고 현장에서 건수 제한 없이 총액 기준 50만엔까지 면세를 받을 수 있는 데다 구매 즉시 포장을 뜯을 수는 없지만 물품을 수령할 수 있어서다. JTC는 현재 일본 전역에 7개 브랜드로 사후 면세점 25개를 운영하고 있어 성장성이 기대된다는 것이다.

장지혜 흥국증권 애널리스트는 "중국인 관광객 수 성장, 도톤 플라자를 통한 개별 여행객 유치 등으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한국 사업의 불확실성, 반일 감정에 따른 한국인 관광객 감소 등 위험요인도 무시할 순 없으나 국내 면세점과는 달리 다이궁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우제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1.04 17:36:43 입력 | 2019.11.04 22:09:22 수정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KT 실적 3분기 바닥론 `솔솔` 11/11
[줌인 이종목] 日 찾는 中관광객 급증에 JTC `.. 11/04
[줌인 이종목] 에스원, 무인경비 확대로 실적 .. 10/28
[줌인 이종목] 대우건설, 내년 턴어라운드 기대 10/21
[줌인 이종목] `기사회생` 코오롱생명과학 상한.. 10/1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1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62.18 ▲ 22.95 1.07%
코스닥 668.51 ▲ 5.2 0.7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