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스마트팜 보급확대…`그린플러스` 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부가 스마트팜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가운데 이 분야 첨단 온실 전문기업인 그린플러스를 향한 시장 기대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스마트농업 혁신밸리 구축을 위해 약 4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분야 투자 유치를 위한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조성하는 등 적극 행보에 나섰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그린플러스 주가는 전일 대비 12.4% 상승한 1만94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그린플러스 주가는 이달 들어 36%가량 상승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들과 기관투자가들의 매수세가 돋보였다. 외국인들은 이달 15거래일 중 11거래일간 순매수세를 보였고, 기관투자가 역시 13거래일간 매수세를 이어갔다. 그린플러스는 비닐하우스가 아닌 유리로 제작한 온실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환경·생육 정보 관련 운영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이날 KTB투자증권과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드마켓에 따르면 한국의 첨단 유리 온실 비중은 1%에도 미치지 못하는 0.8% 수준에 그친다. 반면 농업 선진국인 네덜란드는 99%에 이르며 캐나다 역시 35% 수준이다. 그만큼 스마트팜 구축을 위해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수치가 말해준다.

정부는 농촌 진흥책으로 전체 비닐하우스 중 70%를 스마트팜으로 확대하는 계획을 수립한 상황이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스마트팜의 낮은 보급률을 감안할 때 그린플러스에 열린 시장은 20조원 규모로 추산된다"면서 "총 4200억원 규모의 정부 스마트팜 혁신밸리 구축 사업도 진행 중이며 2022년까지 스마트팜 인프라스트럭처 구축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한국의 스마트팜 관련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는 등 세계 스마트팜 시장의 주도권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며 시장 기대치도 높아지고 있다.

이날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그린플러스 영업이익은 전년(51억원) 대비 45% 오른 74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 매출액은 687억원으로 전년(488억원) 대비 41%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 연구원은 "그린플러스의 연결 자회사 그린피시팜의 장어 양식 사업도 가파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2021년 장어 출하액은 250억원 수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08.24 17:59:05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집콕族·재택 늘자…세하 실적 `.. 09/21
[줌인 이종목] 복지쇼핑 호황…이지웰 `好好` 09/07
[줌인 이종목] 미스터블루 동남아서 `대박` 기.. 08/31
[줌인 이종목] 스마트팜 보급확대…`그린플러스.. 08/24
[줌인 이종목] 무선이어폰 뜨자 와이엠티 쑥쑥 08/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78.79 ▲ 6.09 0.27%
코스닥 808.28 ▲ 1.33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