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꼬북칩 업은 오리온, 영업익 2년째 신기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리온이 올해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 점유율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입어 실적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8일 기업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오리온은 최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 2조2303억원, 영업이익 375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2%, 14.7%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충격에도 국내외 시장이 고르게 성장하며 영업이익 기준 2년 연속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국내 시장은 실내 생활 시간이 길어지면서 과자 등의 소비가 늘었고 창고형 매장을 중심으로 대용량 제품 역시 꾸준히 판매가 증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일례로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매진 행진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얻은 대표적 제품으로 꼽힌다.

김혜미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꼬북칩·초코파이 신제품을 비롯해 생수·비타민드링크 등 신규 제품을 통한 성장세가 한 해 동안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파이제품과 스낵제품으로 높은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해외 시장의 경우 중국, 베트남, 러시아에서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중국 시장에서 파이류, 견과바, 김 스낵 등의 제품이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온라인 매출이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시장에서는 2017년 이후 처음으로 매출액 1조원대를 회복했다. '초코파이' '오!감자'가 각각 매출 2000억원을 넘겼다. 증권가에서는 지난해 4분기 베트남 시장 매출액이 9.4% 늘었고, 러시아 법인 역시 20%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증권가는 올해 실적 전망치를 높여 잡고 있다. 이날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오리온의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2조4057억원, 4275억원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잠정치와 비교해 각각 8%, 14%가량 증가한 수치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하반기 이후 본사 차원에서 주요 원재료에 대한 글로벌 통합 구매를 확대하는 등 원재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특히 해외 법인에서도 국내에서 히트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어 점유율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1.02.08 17:17:59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영역확대 나선 동원시스템즈 한.. 02/22
[줌인 이종목] 대상, 신선식품 호조에 영업이익.. 02/15
[줌인 이종목] 꼬북칩 업은 오리온, 영업익 2년.. 02/08
[줌인 이종목] 신규분양 증가세에 LG하우시스 `.. 02/01
[줌인 이종목] 역대 최대 분양에 GS건설 고공행.. 01/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3.08 15:33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96.11 ▼ 30.15 -1.00%
코스닥 904.62 ▼ 18.86 -2.0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