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역대 최대 분양에 GS건설 고공행진
 기사의 0번째 이미지
GS건설이 올해 주택 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해외 사업 역시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장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GS건설은 최근 실적발표를 통해 2019년 4분기에 비해 영업이익이 10%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GS건설은 주가는 최근 한 달 새 21%가량 상승세를 보였다. GS건설은 지난 22일 실적발표 공시를 통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0.7% 늘었고 영업이익은 12.8% 증가했다고 밝혔다.
4분기 실적이 늘어난 것은 주택 사업 호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신규 분양 확대에 따라 주택 부문 매출은 올해에도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GS건설 주택 분양 물량은 지난해 약 2만6909가구로 2019년 1만6616가구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용현·송도 등의 분양은 올해로 이월되면서 3만가구 수준의 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GS건설 실적이 지난해보다 좋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GS건설이 지난해 거둬들였을 것으로 예상되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0조250억원, 7465억원 수준이다. 올해는 이보다 각각 6%, 20%가량 늘어난 10조6602억원과 8956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형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자체 사업은 송도와 세종 6-3지구 등 총 2178가구이며 나머지는 도급 주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면서 "수익성이 가장 높은 건축, 주택 부문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외 사업 역시 올해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GS건설의 본사 기준 해외 수주는 싱가포르 ITTC(약 5500억원) 등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2조원 이상의 호주 인프라스트럭처 시장 프로젝트를 비롯해 더 큰 수주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개발 사업은 2005년 이후 토지 매입을 시작해 현재까지 착공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사전 분양을 완료한 개발 사업(냐베 1-1구역)은 20%의 계약금을 수령한 상태로 내년 상반기 준공 예정이다. 이곳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900가구 규모 아파트를 분양할 계획이다. 박 연구원은 "주택 매출 증가, 베트남 개발 사업의 진행, 신사업 관련 투자 등으로 장기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1.01.25 17:10:58 입력 | 2021.01.25 19:28:36 수정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메타버스 수혜` 자이언트스텝 .. 04/05
[줌인 이종목] 경영권분쟁 끝난 금호석유 목표.. 03/29
[줌인 이종목] 수주 대박 동성화인텍, 이달 8% .. 03/22
[줌인 이종목] 코로나 수혜株 삼천리자전거 `씽.. 03/15
[줌인 이종목] SK머티리얼즈 올 매출 1조 돌파 .. 03/0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4.1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69.08 ▲ 33.49 1.07%
코스닥 1,010.37 ▲ 9.72 0.97%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