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보험 200% 활용법] 보험도 리모델링 필요
보험은 미래 불확실한 위험에 대비하는 대표적인 금융상품이다. 하지만 라이프사이클, 경제상황 등을 고려하지 않고 보험에 가입하면 보장 공백이나 보장자산 부족으로 정작 필요할 때 제대로 된 혜택을 받지 못할 수 있다. 반대로 비슷한 보험상품을 중복해 가입한다면 보험료 누수가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시간이 흐르면서 가족구성원 변화, 자산 변동 등에 따라 기존 보험의 보장내용이 적합하지 않은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불필요하거나 중복된 보장은 줄이고 부족한 보장을 보완해 나가는 과정이 필요한데, 이를 `보험 리모델링`이라고 한다. 보험의 경제성을 높이는 방법으로,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고 보장내용을 최적화하는 것이 포인트다.

올바른 보험 리모델링을 위해서는 다음의 몇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우선 보장대상의 우선순위를 잘 정해야 한다. 가정 경제를 책임지는 가장(家長)의 보장을 최우선으로 하고, 배우자와 자녀 순으로 보장을 늘려가는 것이 좋다. 가장의 사고는 가정의 경제력 상실로 이어지는 치명적인 위험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보장 범위다. 종신보험은 재해사망과 일반사망 보장이 적절히 균형을 이루는지 살펴봐야 한다.

일반사망의 확률이 상대적으로 훨씬 높으므로 보장이 재해에 집중돼 있다면 이를 낮추고 일반사망에 대한 보장을 늘려야 한다. CI보험은 보장을 받는 질병범위를 점검해야 한다. 중증치매 등 장기간병상태(LTC)를 보장하거나 암과 같은 중대질병(CI)을 두 번 보장하는 CI보험을 선택한다면 보다 많은 혜택을 볼 수 있다. 또한 가정경제 규모에 맞는 적정한 보장자산을 확보해야 한다. 보장자산이 턱없이 부족하면 유가족에게 큰 도움이 되지 못할 수 있다. 통상 종신보험의 보장자산은 가장 연소득의 3~5배 정도로 설계하는 것이 적절하다.

보장기간도 빼놓을 수 없다. 급격한 고령화로 인해 보장기간이 짧으면 정작 필요한 시기에 보장을 받을 수 없다. 보장기간을 최대한으로 늘리되, 사망보장과 CI보장을 평생 받을 수 있는 보험으로 전환하는 것이 좋다.

보험 리모델링 시 기존 계약을 한꺼번에 깨고 새로운 보험에 가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중간에 보장 공백이 생겨 보장을 제대로 못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암보험은 가입 후 90일이 지나야 효력이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유지하는 게 좋다.

생명보험은 나이가 들수록 보험료가 오르고 건강 상의 이유로 가입이 어려워질 수 있다. 보험 리모델링은 전문가와 충분히 상담한 후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정일용 FP 교보생명 도곡지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2-09 04:01:04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목록보기
[아파트 시황] 서울·분당 매매가 상.. 18-02-09
[경매·공매물건] 일산서구 일산동 .. 18-02-09
- [보험 200% 활용법] 보험도 리모델링.. 04:01
[원포인트 투자 레슨] 세계경기 지속.. 18-02-09
고향 가는 길 또 다른 재미 ‘고속도.. 18-02-0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 관심종목 탭 보기 투자종목 탭 보기
02.2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14.28 ▼ 15.37 -0.63%
코스닥 870.22 ▼ 5.36 -0.61%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