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금융업
액면가 5,000원
  08.12 15:59

32,950 (33,150)   [시가/고가/저가] 32,800 / 33,500 / 32,750 
전일비/등락률 ▼ 200 (-0.60%) 매도호가/호가잔량 32,950 / 5,074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960,745 /▼ 1,127,160 매수호가/호가잔량 32,900 / 1,851
상한가/하한가 43,050 / 23,250 총매도/총매수잔량 80,772 / 84,372

종목속보 속보전체 | 매일경제&연합 | 인포스탁

 중저신용자 몰리는 인터넷銀…가계대출 5개월 연속 증가세 2022.06.05 17:25
 인터넷은행 가계대출 5개월째 증가…감소세 5대 시중은행.. 2022.06.05 06:10
 [표] 주간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 2022.06.03 18:10
 공모주 한풀 꺾였는데 괜찮나…`인터넷은행 1호` 케이뱅크.. 2022.06.02 17:43
 [표]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2일) 2022.06.02 15:45
 IBK투자증권, 현대모비스 등 6월 단기 매수 추천 종목 제.. 2022.06.02 09:09
 코스피 연일 떨어졌던 5월에도...OOO는 웃었다 2022.05.31 17:37
 카카오뱅크·케이뱅크, ATM 수수료 면제 연말까지 연장 시.. 2022.05.31 17:04
 카카오뱅크, ATM 수수료 면제 연말까지 연장 시행 2022.05.31 16:44
 [표]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31일) 2022.05.31 15:45
 토스뱅크, 1분기 654억원 순손실…고객 330만명 돌파 2022.05.31 15:24
 연기금 무섭게 사들이더니…카페 2주동안 26% 올랐다 2022.05.30 17:42
 신용점수 같은데…60대 아버지 대출금리, 30대 아들보다 .. 2022.05.30 17:32
 카카오, 7월부터 원격근무→'메타버스 근무제' 시행 2022.05.30 17:29
 [표]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30일) 2022.05.30 15:45
 카카오뱅크 주담대 연체, 캠코에서 관리한다 2022.05.30 14:31
 캠코·카뱅 업무협약…주택대출 연체자 재기 지원 2022.05.30 10:27
 IPO 우리사주…보호예수 묶인새 폭락 2022.05.29 18:27
 세계최고 해커가 매일 공격한다는 이 은행…군사훈련 빰치.. 2022.05.29 18:10
 [표] 주간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 2022.05.27 18:10
 인출기 앞에서 스마트폰 누르면 지폐가 `스르륵` 2022.05.27 17:44
 [단독] 넥스플렉스 인수戰, TPG·JCGI 등 국내외 사모펀드.. 2022.05.27 16:00
 1분기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토스뱅크 31%.. 2022.05.27 15:09
 1분기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토스뱅크 31%.. 2022.05.27 14:36
 韓銀 기준금리 인상에 보험주 강세…8월까지 빠른 금리 인.. 2022.05.26 16:07
 [표]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26일) 2022.05.26 15:45
 [표] 거래소 외국인 순매수도 상위종목(25일) 2022.05.25 15:46
 카카오뱅크, '브랜드저금통' 출시…세븐일레븐과 협업 2022.05.25 09:46
 롯데카드 '카카오뱅크 롯데 터치카드' 출시 2022.05.25 08:38
 하나은행, 금융사 경영평가서 종합 1위 2022.05.25 06:01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