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002320)
코스피
운수창고
액면가 5,000원
  01.22 15:59

46,700 (46,850)   [시가/고가/저가] 47,000 / 47,150 / 46,200 
전일비/등락률 ▼ 150 (-0.32%) 매도호가/호가잔량 46,750 / 61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06,254 /▼ 70,306 매수호가/호가잔량 46,700 / 5,198
상한가/하한가 60,900 / 32,800 총매도/총매수잔량 8,333 / 8,367

종목속보 속보전체 | 매일경제&연합 | 인포스탁

 `택배분류 작업` 기사 아닌 회사가 한다 2021.01.21 17:09
 택배업계, 설 성수기 분류작업 등에 하루 1만여명 추가 투.. 2021.01.21 17:04
 택배업체, '분류작업 회사 책임' 합의에 대책 마련 고심 2021.01.21 14:45
 한진 "2023년 택배시장 점유율 20% 목표…CSV·신사업 강.. 2021.01.21 10:52
 "한진 경영에 참여하겠다"…압박나선 HYK파트너스 2021.01.20 23:05
 국세청, 대한항공 특별세무조사…총수일가 상속세 관련인.. 2021.01.20 17:28
 국세청, 대한항공 본사 세무조사 2021.01.20 15:16
 국세청, 대한항공 전격 세무조사 2021.01.20 15:04
 설 앞두고 택배대란 가능성은…업계 "인력 추가 투입" 2021.01.20 11:55
 대기업집단 사외이사 임기 6년 제한에 걸려 올해 84명 바.. 2021.01.20 05:31
 [인사] SGI서울보증 2021.01.15 18:27
 서울 송파 복합물류단지서 필리핀 일용노동자 사망 2021.01.14 22:29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기업결합심사 신청 2021.01.14 16:10
 한진, 4월까지 택배기사 등 1만명 대상 출장 건강검진 2021.01.13 10:04
 [코스피·코스닥 전 거래일(11일) 주요공시] 2021.01.12 06:05
 한진, 지난해 영업이익 1천110억원…22.4% 증가 2021.01.11 17:46
 한진 조직개편…CSV 활동 강화·택배물량 증가 대비 2021.01.11 10:43
 "배터리 3사 목표주가 상향"…대비는 연3.5%·1년고정·D.. 2021.01.11 10:00
 코스피 새해 9.7% 급등 `세계1위`…과속 우려 커졌다 2021.01.10 17:39
 재계 ESG 공들이는 5가지 이유는? 2021.01.06 00:49
 국민연금 "대한항공 증자 반대"…아시아나항공 인수 암초 2021.01.05 17:56
 조현아·KCGI, 국민연금과 손잡고 조원태 협공하나 2021.01.05 17:48
 "변화된 생활방식 읽어야 생존"…재계, 새해 키워드는 `미.. 2021.01.04 17:38
 조원태 한진 회장, "아시아나 통합의 길, 시대적 사명" 2021.01.04 17:18
 재계 총수들 신년사서 한목소리로 '고객·ESG·신사업' 강.. 2021.01.04 14:54
 [신년사] 조원태 한진 회장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시.. 2021.01.04 10:18
 LG·GS에서 잘 나가는 대통령 고교 후배들 2021.01.02 18:00
 작년 수출, 코로나로 줄었지만 막판 반등…본격 회복 기대 2021.01.01 11:15
 2021년은 까다로운 증시 될것…기업 옥석가려야 수익 가능 2020.12.31 16:43
 [자이앤트TV] "2021년엔 명사수만 증시서 살아남는다" 2020.12.31 12:05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40.63 ▼ 20.21 -0.64%
코스닥 979.98 ▼ 1.42 -0.1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