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035720)
코스피
서비스업
액면가 500원
  09.23 15:45

365,500 (353,000)   [시가/고가/저가] 358,500 / 367,000 / 353,000 
전일비/등락률 ▲ 12,500 (3.54%) 매도호가/호가잔량 366,000 / 3,27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912,567 /▲ 38,027 매수호가/호가잔량 365,500 / 3,659
상한가/하한가 458,500 / 247,500 총매도/총매수잔량 55,748 / 24,174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0년 08월 07일 (금) 18시 1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네이버·카카오·네이트 모두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종합2보)



국내 '3대 포털'로 불리는 네이버·카카오·네이트가 스포츠 뉴스 댓글을 함께 폐지했다.

스포츠 선수도 연예인처럼 악성 댓글에 고통받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연예 뉴스에 이어 스포츠 뉴스 댓글도 결국 당분간 사라지게 됐다.

네이버는 7일 블로그 공지를 통해 "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일부 선수를 표적으로 명예를 훼손하고 비하하는 댓글이 꾸준히 생성됐다"면서 "모니터링과 기술을 강화했지만, 최근 악성 댓글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동영상 등 다른 영역에는 별도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예고했다.

스포츠 경기 생중계 '라이브톡'은 유지되며,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거르는 'AI클린봇 2.0'이 적용된다.

영상 크리에이터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 2.0이 도입된다. 채널 운영자는 댓글 영역을 끄거나 켤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이 아예 폐지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분석해 악성 댓글 노출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이를 고도화한 다음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 논의를 재개하겠다"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올해 2월에 연예 기사 댓글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이날 카카오도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오늘 중으로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측은 "건강한 소통과 공론을 위한 장을 마련한다는 댓글 본연의 취지와 달리, 스포츠 뉴스 댓글에서는 특정 선수나 팀, 지역을 비하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지속해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뉴스 댓글을 중단하는 동안 댓글 서비스 본연의 목적을 다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며 "2017년부터 진행한 욕설·비속어 치환 기능과 AI 기반의 악성 댓글 필터링 기술을 고도화하고, 악성 댓글 이용자 신고·제재를 강화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국내 포털 사이트 가운데 처음으로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했다. 인물 관련 검색어와 실시간 이슈 검색어도 선제적으로 폐지했다.

카카오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카카오 미디어 자문위원회에서 댓글 서비스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한국언론법학회와 온라인 혐오 표현 연구도 하고 있다.

토종 포털 사이트 중 세 번째로 이용자가 많은 네이트(nate) 역시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네이트는 이날 "일부 댓글로 인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께 공감하며, 네이트 뉴스 댓글도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며 "새로운 댓글 서비스가 준비될 때까지 연예 뉴스에 이어 스포츠 뉴스 댓글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최근 여자프로배구 고(故) 고유민 선수가 악성 댓글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계에서 스포츠 뉴스 댓글도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었다.

프로배구를 관장하는 한국배구연맹(KOVO)은 이달 3일 네이버·다음·네이트 측에 공문을 보내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을 정식 요청했다.

탁구 선수 출신인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이달 4일 포털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어 달라고 국회에 요청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45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3.22 ▲ 0.63 0.03%
코스닥 843.45 ▲ 0.73 0.09%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