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034020)
코스피 200
기계
액면가 5,000원
  07.01 15:59

19,400 (19,400)   [시가/고가/저가] 19,450 / 19,950 / 19,050 
전일비/등락률 0 (0.00%) 매도호가/호가잔량 19,400 / 49,424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091,057 /▼ 2,213,811 매수호가/호가잔량 19,350 / 22,000
상한가/하한가 25,200 / 13,600 총매도/총매수잔량 368,816 / 384,215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5월 17일 (화) 12시 54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동학개미운동 부질없나…올해 순매수 상위 종목 일제히 마이너스

코스피 지수가 2600선을 기준으로 등락을 거듭하며 높은 변동성을 보이는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의 거침없는 순매수가 이어지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팔아넘긴 물량을 고스란히 소화하며 반등 기미를 엿보고 있으나 수익률은 신통치 않다. 순매수 상위 종목들의 주가가 올해 들어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오히려 손실을 보는 상황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월3일부터 전날까지 개인투자자가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 순매수 규모는 11조2745억원으로 순매수 2~10위 종목의 순매수액을 다 합해도 삼성전자 1개 종목의 순매수액보다 적다. 같은 기간 기관과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각각 6조 2994억원, 5조1874억원 순매도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국인과 기관이 던진 물량을 거의 다 받아낸 셈이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개인투자자가 많이 산 종목은 NAVER다. 2조507억원 규모로 순매수했다. 이 외에도 카카오(1조6710억원), 삼성전자우(1조3680억원), KODEX레버리지(8715억원), 두산에너빌리티(7885억원), 현대차(7462억원), LG생활건강(6905억원) 등 순이었다.

개인투자자는 국내 코스피 대형주 위주로 대거 순매수에 나섰다. 하지만 순매수 상위 종목들의 주가는 최근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24일 장중 8만800원까지 올랐던 삼성전자의 주가는 올해 들어 쭉 미끄러지는 모습이다. 지난 2월11일 7만5000원 밑으로 떨어졌고, 약 한 달 후인 3월8일에는 6만9500원에 거래를 마쳐 7만원선도 무너졌다. 지난달 28일 장중 6만4500원까지 떨어지며 신저가를 다시 썼고 이후 7만원선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가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개인투자자의 수익률도 떨어졌다. 개인투자자의 삼성전자 평균매수가는 7만549원으로 현재가 대비 수익률은 -4.46%를 기록하고 있다. NAVER(-14.03%), 카카오(-12.05%), KODEX레버리지(-8.73%), 두산에너빌리티(-0.87%) 등 다른 순매수 상위 종목들도 수익률이 일제히 마이너스다.

반면 같은 기간 외국인 투자자 순매수 상위 종목들의 수익률은 등락이 엇갈렸다. 외국인은 올해 들어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하고 LG화학(8031억원), 현대글로비스(7382억원), 클래시스(6530억원), KB금융(6472억원), 우리금융지주(6428억원), SK하이닉스(5429억원) 순으로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LG화학 평균 매수가는 59만949원으로 현재가(50만원) 대비 15.39% 손실을 보고 있다. SK하이닉스(-7.65%), 클래시스(-3.24%), KB금융(-2.37%) 등의 수익률도 마이너스다. 반면 현대글로비스와 우리금융지주는 각각 수익률이 18.54%, 8.32%를 기록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