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006360)
코스피 200
건설업
액면가 5,000원
  11.25 15:59

23,550 (23,350)   [시가/고가/저가] 23,400 / 23,750 / 23,200 
전일비/등락률 ▲ 200 (0.86%) 매도호가/호가잔량 23,600 / 4,751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46,131 /▼ 106,798 매수호가/호가잔량 23,550 / 2,154
상한가/하한가 30,350 / 16,350 총매도/총매수잔량 84,032 / 61,042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8월 18일 (목) 17시 36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270만호 공급에도…건설株 하락

정부가 향후 5년간 전국에 270만가구를 공급하기로 했지만,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건설주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내 부동산 경기가 전반적으로 침체된 가운데 정책 `약발`이 좀처럼 먹히지 않는 모습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GS건설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94% 하락한 3만1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삼성물산(-0.82%), DL이앤씨(-0.81%), 현대건설(-0.54%), 대우건설(-0.37%) 등 국내 대표 건설 기업 주가가 대부분 하락했다. 전일 2.66% 하락했던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날 보합으로 장을 마쳤다.

지난 16일 국토교통부는 전국에 270만가구 인허가를 포함한 `국민 주거 안정 실현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정책은 2023∼2027년 5년간 270만가구 인허가, 재건축 부담금 감면, 안전진단 제도 개선, 신규 택지 지정 등을 골자로 한다. 증권가에서는 과도한 규제를 정상화하는 방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건설업계가 단기간 큰 수혜를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을 연이어 내놓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해외 사업의 성과가 하반기 건설 기업의 실적과 주가 향방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650조원 규모에 이르는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건설의 핵심 수혜주로 떠오르면서 이달 들어 대형 건설사 주가가 상승했다.

[오대석 기자]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