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시스
(033250)
코스피
운수장비
액면가 500원
  11.23 15:59

2,445 (2,460)   [시가/고가/저가] 2,435 / 2,455 / 2,375 
전일비/등락률 ▼ 15 (-0.61%) 매도호가/호가잔량 2,445 / 2,519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17,662 /▼ 410,754 매수호가/호가잔량 2,435 / 1,102
상한가/하한가 3,195 / 1,725 총매도/총매수잔량 42,572 / 48,654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0년 10월 26일 (월) 11시 08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오전장★테마동향

제목 : 오전장★테마동향
테마 동향주 요 테 마
강세 테마해운, 키오스크, 화폐/금융자동화기기, 건설 대표주, 일자리(취업), 골판지 제조, 스마트팩토리, 생명보험, 자동차 대표주 등...
약세 테마코로나19(음압병실/음압구급차), 코로나19(진단키트), MLCC, 2차전지(장비), LED장비, 풍력에너지, 재택근무/스마트워크 등...



특징 테마이 슈 요 약
해운상하이컨테이너 운임지수(SCFI) 연중 최고치 달성 소식 등에 상승
▷해운업계에 따르면, 해상 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지난 23일 1,469.03을 기록하며 전주대비 20.16 상승한 것으로 전해짐. 이는 연중 최고치인 동시에 2012년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알려졌음.

▷아울러 美 서안 항로 운임은 1FEU(4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당 3,865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대비 3배 증가했으며, 유럽 항로 운임도 1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당 1,100으로 2배 가까이 상승한 것으로 전해졌음.

▷이에 금일 HMM, 대한해운, 팬오션 등 해운 테마가 상승세를 기록중임.
육계국내 고병원성 조류독감 발생 소식에 하락
▷전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1일 충남 천안 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독감이 확진됐다고 밝힘. 국내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이 확진된 것은 지난 18년 2월 이후 2년 8개월만인 것으로 알려짐.

▷이러한 소식 속 체리부로, 마니커에프앤지, 푸드나무 등 육계 테마가 하락세를 기록중. 한편, 제일바이오, 체시스, 파루 등 일부 백신/진단시약/방역(신종플루, AI 등) 테마는 상승세를 기록중.
수산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처리 결정 연기 소식 등에 하락
▷전일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당분간 연기토록 결정한 것으로 전해짐.

▷이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대한 대내외 우려를 의식한 조치로 해석됐으며, 특히 앞서 총리관저가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4~7월 실시한 설문조사 집계 결과 전체 4,000여 건 중 절반 이상이 오염수 해양 방출로 인한 수산업 피해 등에 대한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음.

▷이에 금일 사조씨푸드, CJ씨푸드, 한성기업 등 수산 테마가 하락세를 기록중임. 한편, 수산 테마는 지난주 日 원전 오염수 방류 논란 속 상승한 바 있음.


[인포스탁 테마분류를 통해서 상세한 기업개요 및 테마개요/관련종목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02.59 ▲ 49.09 1.92%
코스닥 873.29 ▲ 3.11 0.36%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