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금융업
액면가 5,000원
  09.30 15:59

20,050 (20,600)   [시가/고가/저가] 20,500 / 20,550 / 19,650 
전일비/등락률 ▼ 550 (-2.67%) 매도호가/호가잔량 20,050 / 6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3,538,455 /▲ 319,256 매수호가/호가잔량 20,000 / 24,178
상한가/하한가 26,750 / 14,450 총매도/총매수잔량 118,900 / 221,544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6월 05일 (일) 17시 25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중저신용자 몰리는 인터넷銀…가계대출 5개월 연속 증가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5개월 연속 증가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이 다섯 달째 감소한 것과 대비되는 결과다. 인터넷은행 주요 고객인 중저신용자 대출 수요가 꾸준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가계대출 잔액은 각각 26조5445억원, 8조49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 말과 비교하면 한 달 새 각각 3100억원, 2881억원 증가했다. 토스뱅크는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출범 초기인 데다 공격적으로 영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만큼 증가세를 이어갔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토스뱅크 대출 잔액이 올해 들어 매월 평균 4000억원씩 증가해온 것을 고려하면 5월 말 기준 인터넷은행 3사(카카오·케이·토스뱅크)의 가계대출 잔액은 38조원대에 육박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말과 비교하면 1조원 정도 증가한 셈이다. 인터넷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올해 1월 1조1916억원, 2월 6850억원, 3월 8114억원, 4월 1조1279억원 늘어난 데 이어 5개월째 연속 증가세다. 이는 올해 들어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5개월 연속 감소한 것과 대조된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1조615억원으로, 4월 말보다 1조3302억원 줄었다.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이 감소한 영향이다.

인터넷은행은 중저신용자를 겨냥한 대출이 늘어나며 여신 규모가 꾸준히 성장했다. 특히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시장 대출 위주인 고신용자 대출 수요는 감소한 반면, 생활비 목적 등의 중·저신용자 대출 수요는 계속 증가했다.

작년 말까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각각 17.0%, 16.6%였지만 올해는 20%대로 올라섰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5.49 ▼ 15.44 -0.71%
코스닥 672.65 ▼ 2.42 -0.3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