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금융업
액면가 5,000원
  09.30 15:59

20,050 (20,600)   [시가/고가/저가] 20,500 / 20,550 / 19,650 
전일비/등락률 ▼ 550 (-2.67%) 매도호가/호가잔량 20,050 / 6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3,538,455 /▲ 319,256 매수호가/호가잔량 20,000 / 24,178
상한가/하한가 26,750 / 14,450 총매도/총매수잔량 118,900 / 221,544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6월 14일 (화) 15시 49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코스피 급락장서…카카오 4형제에 공매도 1500억 투하

최근 코스피가 급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카카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카카오게임즈 등 카카오 계열 4개사에 대한 공매도 매매대금이 이틀 동안 1500억원을 훌쩍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으로 기술주에 불리한 투자 환경에서 공매도 투자자의 집중 공격을 받은 카카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등은 신저가를 경신하는 등 주가가 바닥을 기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0일과 13일 이틀간 카카오뱅크의 공매도 매매대금은 74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삼성전자(1179억원)에 이어 2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코스피가 각각 1.13%, 3.52% 하락한 이틀 동안 카카오뱅크의 거래량은 698만주였다. 이 중 195만주가 공매도 매물로, 공매도 매매비중은 27.89%나 됐다. 1위 삼성전자의 공매도 매매비중 4.21%를 크게 웃돈다.

카카오페이도 공매도 투자자의 타깃이 됐다. 이 기간 카카오페이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448억원을 나타냈다. 삼성전자, 카카오뱅크, LG에너지솔루션에 이어 공매도 거래대금 4위를 차지했다. 급락장에서 공매도 상위 5개 종목 가운데 카카오 계열사가 2곳이나 들어간 것이다. 카카오페이의 공매도 매매비중도 19.27%를 차지했다.

카카오(228억원), 카카오게임즈(118억원) 등에도 공매도가 쏟아졌다. 카카오 계열 4개사의 지난 이틀간 공매도 거래금액은 총 1541억원이나 됐다.

특히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의 공매도 거래가 이달 들어 크게 증가하고 있다. 6월 들어 카카오뱅크의 일 평균 거래대금은 188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67억원에서 181%나 증가한 금액이다. 카카오페이도 지난달 46억원이던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이 이달 들어 127억원으로 급증했다.

공매도 매물이 쏟아지는 가운데 카카오 계열 4개사의 주가는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에도 카카오와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3개사가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이번달 들어 카카오 -10.12%, 카카오뱅크 -13.04%, 카카오페이 -27.11%, 카카오게임즈는 -6.56% 하락 중이다. 카카오 계열 4개사의 합산 시가총액은 지난달 말 75조9996에서 현재 65조6065억원으로, 10조4000억원 가량 줄었다.

증권가에서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도 불구하고 핀테크 시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단기 급등했던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의 주가가 정상화되는 과정으로 해석하고 있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고평가 논란에도 카카오뱅크 주가는 상장 초기 공모가의 2.6배까지 상승했는데 국내 최초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과도한 프리미엄과 금융플랫폼 비즈니스 확장성에 대한 기대감이 컸기 때문"이라며 "상장초 은행 애널리스트들의 카카오뱅크 최초 목표주가가 최소 2만4000원, 최대는 10만1000원에 이를 만큼 편차가 굉장히 심했다. 이는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비즈니스 확장성에 대한 기대감을 어느정도 반영하고 있었는지에 따라 좌우되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5.49 ▼ 15.44 -0.71%
코스닥 672.65 ▼ 2.42 -0.3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