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금융업
액면가 5,000원
  09.27 15:59

21,500 (21,800)   [시가/고가/저가] 21,750 / 22,000 / 20,950 
전일비/등락률 ▼ 300 (-1.38%) 매도호가/호가잔량 21,550 / 17,186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3,113,220 /▼ 819,292 매수호가/호가잔량 21,500 / 6,626
상한가/하한가 28,300 / 15,300 총매도/총매수잔량 81,100 / 185,329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6월 17일 (금) 13시 33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어찌하오리까" 대출 한도 숨통 트여도 뛰는 금리에 실수요자 `한숨`

시중은행에서 판매하는 일부 신용대출 상품의 경우 연소득(연봉)의 최대 150%까지 대출이 가능하지만 훌쩍 높아진 금리 탓에 실수요자들이 `한숨`을 짓고 있다.

또한, 금융당국이 이달 말로 신용대출 한도에 대한 연소득 범위 내 행정지도 제한을 폐지하기로 한 만큼 7월부터 대출 한도에 숨통이 트이지만, 금리가 뛰고 있어 대출을 늘리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우리 WON 플러스 직장인대출` 상품의 한도는 연소득의 최대 150%까지 가능하다. 다만, 대출 대상은 6개월 이상 재직중인 `연소득 3500만원 이하` 직장인이다.

금융당국이 지난해 8월부터 차주(대출자)의 연소득 이내로 제한하고 있는 시중은행 신용대출 규제는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의 경우 적용하지 않는다.

이날 현재 `우리 WON 플서스 직장인대출` 금리는 6개월 변동금리 기준 최저 연 3.37%, 고정금리는 최저 연 4.13%이다. 2개월 전 최저금리는 연 2.91%(변동금리) 수준이었다. 최고는 연 6.65%로, 최근 시장금리가 오르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 상품의 현재 최고금리는 7%를 넘었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14일부터 신규 신용대출을 재개하고 한도를 종전 최대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확대했다. 금리는 14일 신규 취급 기준 연 3.148%~6.424%였지만, 사흘이 지난 현재는 연 3.293%~ 6.569%로 소폭 상승했다.

금융위원회는 전날 은행의 신용대출 한도를 차주의 연소득 100% 이내로 제한한 행정지도를 이달 말로 종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행정지도가 종료되면 7월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예전처럼 자신 연봉의 1.5~2배에 달하는 마이너스통장 등 신용대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가령 연소득이 1억원인 직장인이 연 5% 금리로 5년간 신용대출을 신청할 경우, 현재는 DSR 25% 수준인 1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연소득의 1.6배 수준인 1억6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실수요자들 입장에서는 대출 한도가 늘어나는 게 좋은 일이지만 금리가 이미 뛰었고 앞으로도 더 상승할 여지가 있어 선뜻 대출을 더 받기가 어렵다.

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가운데 당장 7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한은의 기준금리는 연 1.75%이다.

기준금리가 오르면 가계대출 금리에도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친다. 큰 폭 기준금리 인상은 대출을 보유한 가계에는 직격탄이다. 올해 1분기 기준 가계 빚(가계신용) 잔액은 1859조4000억원이다.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단순 계산으로 이자부담이 18조원 이상 는다.

가계대출 금리는 `대출 기준금리+가산금리`로 결정되는데, 대출 기준금리는 은행들의 자금조달 비용을 근거로 코픽스(COFIX), 금융채 금리 등을 사용한다. 이런 구조의 가장 기본은 한은의 기준금리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23.86 ▲ 2.92 0.13%
코스닥 698.11 ▲ 5.74 0.8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