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은행
액면가 5,000원
  05.23 08:37

39,950 (39,950)   [시가/고가/저가] 0 / 39,950 / 39,950 
전일비/등락률 0 (0.00%) 매도호가/호가잔량 40,450 / 93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90 /▼ 1,056 매수호가/호가잔량 40,100 / 50
상한가/하한가 51,900 / 28,000 총매도/총매수잔량 1,082 / 1,101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1월 10일 (월) 11시 2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카카오 그룹주 일제히 급락…카카오 장중 10만원 깨져, 카뱅은 6% 추락

카카오그룹주가 장 초반 동반 약세다. 정부의 온라인 플랫폼 규제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영진의 대거 지분 매각 이후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10시 55분 현재 카카오는 전일 대비 4600원(4.6%) 내린 9만5400원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이 장 초반 카카오를 순매도하며 주가를 끌어 내리고 있다. 오전 10시 기준 외국인 순매도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외국인은 카카오를 176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카카오뱅크(-6.36%), 카카오페이(-3.91%) 등도 동반 하락하고 있다.

이날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은 카카오에 대해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한국투자증권은 기존 16만원에서 14만5000원으로, 삼성증권은 18만원에서 16만원으로 낮췄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목표가 하향은 텐센트와 코인베이스의 밸류에이션 하락으로 카카오톡과 두나무의 가치를 하향 조정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공정위가 온라인 플랫폼 심사지핌을 발표한데 이어 여당 대선 후보 역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규제 강화 입장을 보이고 있는 만큼 최소 대선까지는 카카오에 대한 투자 심리 회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일회성 상여와 마케팅비 증가에 따른 비용 부담으로 4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카카오의 4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2021억원으로 3개월 전 2460억원 대비 17.85% 감소했다.

오 연구원은 "오딘 매출 감소와 사업부 전반의 성장 둔화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성장률은 3분기 58%에서 하락할 것"이라며 "상여금과 게임즈의 라이온하트 연결 편입 관련 상각 금액이 결정되지 않은 만큼 실제 영업이익은 높은 변동성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대거 지분 매각 이슈도 아직까지 잡음이 나오면서 투자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카카오 노조는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의 차기 대표 내정 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상황이다.

카카오 노조는 "류 대표 등 카카오페이 경영진 8명이 카카오페이 코스피200 지수 편입일인 지난달 10일 44만993주를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해 증시에 악영향을 미치고 직원들의 사기를 꺾었다"며 "그룹 최고경영자(CEO)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3 08:3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05.78 ▲ 13.44 0.52%
코스닥 866.76 ▲ 2.96 0.3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