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은행
액면가 5,000원
  05.20 15:59

39,950 (38,650)   [시가/고가/저가] 38,650 / 40,100 / 38,650 
전일비/등락률 ▲ 1,300 (3.36%) 매도호가/호가잔량 40,000 / 14,609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844,086 /▼ 173,558 매수호가/호가잔량 39,950 / 3,668
상한가/하한가 50,200 / 27,100 총매도/총매수잔량 69,978 / 49,491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1월 09일 (일) 14시 49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카카오그룹 시련의 1월…4거래일 만에 시총 11조 증발

긴축 우려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감으로 기술·성장주로 분류되는 카카오그룹주들이 시련의 1월을 보내고 있다. 새해 증시가 열린지 단 1주일 만에 카카오그룹의 시가총액은 약 11조원 증발했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이달 들어 11.11% 하락하며 `10만원선` 지지력을 시험 중이다. 금융 계열사인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의 주가도 이달 들어 각각 6.78%, 12.03% 내렸다. 코스닥에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는 18.35% 내렸다. 지난해 말 카카오그룹의 시가총액은 108조2429억원에 달했지만 올해 5거래일 만에 96조7230억원으로 10.6%(11조5199억원) 감소했다.

카카오그룹주들이 부진한 이유는 수급 악화 때문이다. 외국인, 기관 투자자들은 이달 들어 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뱅크 주식을 순서대로 6939억원, 1457억원, 1307억원 순매도했다. 기관 투자자들은 카카오페이도 755억원 순매도했다.

카카오그룹주들이 유독 부진한 이유론 올해부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의한 긴축 정책이 현실화되기 때문이다. 카카오 관련주들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장세에 힘입어 상승 가도를 달렸다. 하지만 연준이 거듭 매파적 메시지를 선보이면서 성장주 밸류에이션 하락 압력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신규 플랫폼 중심의 차기 모멘텀을 확보하기까진 긴 호흡의 접근이 현실적"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핵심 자회사 상장에 따른 밸류에이션 할인 및 수급 분산 우려도 받는다. 향후 카카오는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 자회사 기업공개(IPO)에 추가로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페이의 경우 상장한지 약 한 달 만에 경영진들이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으로 취득한 주식 약 44만주를 매도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카카오게임즈는 실적 부진 우려가 주가 발목을 잡았다. 플랫폼 기업에 대한 정부 규제 이슈도 있다.

[차창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