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23410)
코스피 200
은행
액면가 5,000원
  05.20 15:59

39,950 (38,650)   [시가/고가/저가] 38,650 / 40,100 / 38,650 
전일비/등락률 ▲ 1,300 (3.36%) 매도호가/호가잔량 40,000 / 14,609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844,086 /▼ 173,558 매수호가/호가잔량 39,950 / 3,668
상한가/하한가 50,200 / 27,100 총매도/총매수잔량 69,978 / 49,491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1월 09일 (일) 17시 29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17층 사람있어요"…카카오그룹 시총, 11조 일주일만에 증발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대규모 주식 매도로 촉발된 주주들의 불신이 카카오그룹 전반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올해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계열사도 일정에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새해 증시가 열린 지 1주일 만에 카카오그룹의 시가총액은 약 11조원 증발했다. 금융 계열사인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 주가는 연초 대비 각각 6.78%, 12.03% 내렸다. 코스닥에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는 18.35% 내렸다.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주식 대량 매도로 촉발된 소액주주들의 불신이 주가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10일 류영준 대표 등 카카오페이 임원 8명은 동시에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 약 900억원을 현금화했다. 상장 이후 한 달여 만에 경영진이 집단으로 차익 실현에 나선 것이다. 주식을 매도한 날은 카카오페이 주식이 코스피200지수에 편입되는 당일이었다. 경영진이 주식을 대거 처분하기 전날 카카오페이 주가는 20만8500원이었지만 지난 7일 종가는 15만3500원까지 떨어졌다. 경영진 매도 공시 후 26%나 하락한 셈이다. 이에 류 대표와 신원근 차기 대표 내정자는 지난 4일 사내 간담회를 열고 주식 매각과 관련해 공개 사과를 했지만 개인과 외국인은 매도 물량을 쏟아냈다.

자회사 쪼개기 상장으로 `먹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기하고 있는 계열사 상장 일정도 영향을 받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해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연이어 증시에 입성시킨 카카오그룹은 올해도 계열 회사의 증시 입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동호출 서비스 `카카오T`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주관사 선정을 진행 중이다. 2018년 주관사를 선정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증시 입성 시점을 논의하고 있다.

[조윤희 기자 / 차창희 기자]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