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트
(377030)
코스닥
신성장기업부
액면가 500원
  05.20 15:59

18,850 (14,500)   [시가/고가/저가] 14,550 / 18,850 / 14,500 
전일비/등락률 4,350 (30.00%) 매도호가/호가잔량 0 / 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3,289,443 /▲ 3,186,556 매수호가/호가잔량 18,850 / 379,064
상한가/하한가 18,850 / 10,150 총매도/총매수잔량 0 / 396,717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1년 11월 22일 (월) 15시 59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반도체 겨울 끝나나…삼성전자 주가 5%대·SK하이닉스 7%대↑(종합)

최근 부진했던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주가가 반도체 업황 개선 전망에 힘입어 22일 큰 폭으로 올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5.20% 오른 7만4천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9월 28일(7만6천300원) 이후 약 2개월 만의 최고치다.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보다 7.17% 상승한 11만9천500원에 마감했다. 종가는 지난 8월 5일(12만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일일 주가 상승률은 삼성전자는 올해 1월 8일(7.12%) 이후, SK하이닉스는 2월 25일(9.19%) 이후 각각 최대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각각 4천282억원, 2천834억원 순매수했다. 이날 외국인 코스피 순매수 금액 7천976억원의 대부분을 두 종목이 차지했다.

기관은 삼성전자를 2천255억원, SK하이닉스를 1천816억원 순매수했다.

'대장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급등에 이날 코스피도 전장보다 1.42% 오른 3,013.25에 마감하며 14거래일만에 3,000선을 회복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3분기 호실적에도 D램 가격 하락세 진입에 따른 반도체 업황 둔화 전망에 최근 부진한 주가 흐름을 이어왔다.

이 와중에 지난주 씨티증권과 투자자문사 에버코어ISI가 잇따라 메모리 반도체 업황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내년 상반기에 메모리 가격이 바닥을 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메타(옛 페이스북) 등이 메타버스 구축용 서버 투자에 나서면서 서버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내용이다.

이에 업황 개선 기대가 커지면서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증시에서 마이크론은 7.80% 급등했고, 이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동반 상승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는 고점 대비 평균 30% 이상 하락했고 10개월간 조정기를 거치면서 투자자들의 우려를 선반영했다"며 "4분기부터는 주가 반등이 본격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반도체주가 모처럼 급등하자 그간 가파르게 오른 대체불가토큰(NFT)·메타버스 관련주와 2차전지주 등은 약세를 보였다.

최근 코스닥 강세를 이끈 2차전지 소재주 에코프로비엠(-1.37%), 엘앤에프(-6.33%), 천보(-4.30%)가 일제히 하락했다.

NFT·메타버스 수혜 기대에 급등한 크래프톤(-4.80%)·엔씨소프트(-0.27%)·펄어비스(-1.37%)·위메이드(-0.08%)·카카오게임즈(-9.77%) 등 게임주와 하이브(-2.00%)·JYP Ent.(-2.14%)·에스엠(-4.66%) 등 엔터주가 줄줄이 내렸다.

자이언트스텝(-14.77%), 맥스트(-14.58%), 위지윅스튜디오(-14.07%), 덱스터(-13.46%), 게임빌(-12.98%) 등은 10% 이상 급락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