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소셜네트워크-미디어프론트-닷밀, `Seoul VR·AR EXPO 2018` 공동 참가
2018-04-18 08:12:08 

소셜네트워크-미디어프론트-닷밀, `Seoul VR·AR EXPO 2018` 공동 참가

AR(증강현실) 전문기업 소셜네트워크와 VR(가상현실) 및 NX 기업인 미디어프론트, 평창올림픽에서 최첨단 MR(혼합현실) 기술을 선보인 닷밀이 하나로 뭉쳤다.

이들 기업은 각각 AR, VR, MR의 강점을 가진 기업으로 XR(확장현실)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다. 프로젝트 이름은 `Project X`다.

소셜네트워크는 그 첫걸음으로 오는 19일부터 나흘간 개최되는 `Seoul VR·AR EXPO 2018`에 공동 부스를 운영, AR, VR, 그리고 MR의 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Project X는 이번 엑스포에서 XR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펍`으로 연출될 계획이다. 다양한 VR 어트랙션과 AR 전시 작품, 그리고 프로젝션 매핑 기술과 디제잉으로 몽환적이면서도 환상적인 XR 경험을 제공한다.

소셜네트워크와 미디어프론트, 닷밀의 이같은 프로젝트는 지난 2017년 여름부터 시작됐다. 각기 다른 기술에 강점을 가진 세 기업이 모여 새로운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기획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AR과 VR, MR이 융복합된 도심형 테마파크를 목표로 각자의 기술 및 콘텐츠, 서비스나 어트랙션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실제로 소셜네트워크가 운영중인 세계 최초 AR 뮤지엄인 트릭아이뮤지엄의 일부 작품은 닷밀이 공동 참여했고, 부산 트릭아이뮤지엄 VR 어드벤처존의 어트랙션은 미디어프론트 제품으로 구성됐다. 각사의 역량이 콜라보된 공간이 주는 시너지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XR 도심형 테마파크 런칭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프론트 박홍규 대표는 "이번 `Seoul VR·AR EXPO 2018`의 공동 전시를 계기로 XR이라는 개념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VR과 AR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1
전체뉴스 목록보기
한일, 2차 협의서도 평행선…WTO 법.. 19-11-20
브라질 보우소나루 "새 정당의 대통.. 19-11-20
- 소셜네트워크-미디어프론트-닷밀, .. 08: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1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50.57 ▲ 2.52 0.11%
코스닥 688.41 ▲ 1.89 0.2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