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新성장동력 확보 사활"…조선사 `스마트십` 경쟁
2020-05-22 17:20:25 

국내 주요 조선사들의 '스마트십(Smart Ship)'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고부가가치 선박인 액화천연가스(LNG)선에 이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사활을 거는 모습이다.

22일 대우조선해양은 최첨단 스마트십 솔루션 'DS4'를 탑재한 2만4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척을 HMM(옛 현대상선)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DS4를 통해 △원격 유지·보수 작업 지원 △최적 운항경로 제안(스마트 내비게이션)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플랫폼 △사이버 보안 등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또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는 탈황장치(스크러버)가 설치돼 있고 추후 LNG 추진선으로 전환 가능하도록 설계돼 있어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도 충족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건조 중인 7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올해 3분기까지 HMM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후에도 운항 전반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십 기술 개발로 글로벌 최강자 입지를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삼성중공업도 스마트십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달 SK해운의 25만t급 벌크선에 항해지원 시스템 '하이나스'를 성공적으로 탑재했다. 하이나스는 KAIST와 공동 개발한 자율운항 시스템이다. 인공지능(AI)이 선박 카메라를 분석해 주변 선박과 충돌 위험을 판단하고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선장에게 알리는 방식이다. 또 선박용 IoT 플랫폼인 '통합스마트십솔루션(ISS)'과 이안이나 접안 시 주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접안지원 시스템' 등도 개발했다.


삼성중공업은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인 '에스베슬'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는 최적 운항 계획을 자동으로 수립해주며 운항 중 장비 가동상태를 실시간 감시하고 고장을 진단하는 등 경제 운항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지난달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수주한 총 2500억원 규모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선박도 개발 중이다.

[송광섭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중공업 5,880 ▼ 10 -0.17%
HMM 4,925 ▲ 165 +3.47%
SK텔레콤 221,000 ▼ 4,000 -1.78%
SK 272,000 ▼ 6,500 -2.33%
대우조선해양 24,650 ▲ 100 +0.41%
레이 43,300 ▲ 600 +1.41%
 
전체뉴스 목록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올해 위탁생산 수.. 20-05-22
[단독] 코로나에 포스코마저…연차휴.. 20-05-22
- "新성장동력 확보 사활"…조선사 `스.. 17:20
[포토] 프리미엄 맥주제조기 `LG홈브.. 20-05-22
벤츠, 9억대 최고급 리무진 국내 첫.. 20-05-2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2.41 ▲ 17.04 0.80%
코스닥 752.18 ▲ 9.63 1.3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