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빅히트 22% 빠졌다…4천억 산 개미 `패닉`
2020-10-16 17:41:17 

공모주 초대어로 국내외에서 큰 관심을 끌었던 빅히트가 상장 둘째 날인 16일 22% 급락했다. 이에 따라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로 결정된 후 상한가)을 기대하고 공모주 투자에 나섰던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빅히트 주가는 전날 종가(25만8000원)에 비해 22.29% 하락한 20만500원을 기록했다.

이날 주가 흐름은 상장 첫날인 15일과 비슷했다.
두 차례나 하방 VI(변동성 완화장치)가 발동하면서 주가가 장중 내내 하락했다. 공모가(13만5000원)와 비교해서는 여전히 49%가량 높은 수준이어서 공모주를 받은 투자자는 아직 손실권에 해당하지 않지만, 적잖은 개인투자자가 상장 첫날 따상가인 35만1000원에 매수한 것으로 추정돼 큰 손실을 봤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종가는 따상가보다 43%가량 하락한 수준이다. 또한 추가 하락이 이어지면 손실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

주가가 급락한 데는 전날에 이어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이 상장 물량을 내놨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상장 첫날 각각 20만7400주(593억원), 2만8913주(82억원)를 순매도했던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는 16일에도 10만8430주(237억원), 2만1814주(48억원)를 순매도했다. 반면 전날 81만8068주(2435억원)를 순매수한 개인은 둘째 날에도 73만8955주(1602억원)를 순매수했다.

이날 빅히트 시가총액은 6조7862억원을 기록했다.
3대 기획사(JYP·YG·SM) 합산 시총(2조7561억원)보다 2배 이상 많다. 전날 5~6%대로 하락했던 3대 기획사 중 YG엔터테인먼트와 SM엔터테인먼트는 각각 2.34%, 3.14% 하락했고 JYP엔터테인먼트는 1.47% 올랐다.

증권사의 빅히트 목표 주가는 20만원대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이 21만2000원, IBK투자증권이 24만원, 한화투자증권은 26만원을 제시했다.

[강봉진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한화투자증권 1,855 ▲ 65 +3.63%
이베스트투자증권 6,130 ▲ 130 +2.17%
빅히트 180,000 ▲ 1,000 +0.56%
 
전체뉴스 목록보기
철광석값 하락에…철강株 부활의 담.. 20-10-16
불공정거래 `나쁜 손` 5546억 챙겼다 20-10-16
- 빅히트 22% 빠졌다…4천억 산 개미 .. 17:41
포브스 `베스트 고용주`…삼성전자 .. 20-10-16
비상장 벤처 창업자…주식에 `복수의.. 20-10-1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55.05 ▼ 15.81 -0.67%
코스닥 812.70 ▼ 17.97 -2.16%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