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노바렉스(194700) 시장 성장이 곧 나의 성장
2021-07-19 10:57:03 

건강기능식품 ODM/OEM 전문 기업

동사는 지난 2008 년에 설립된 건강기능식품 ODM/OEM 전문 기업으로 현재 국내 최다 37 건의 개별인정원료 등록 건수를 보유하고 있다.

CJ 제일제당, 대상, 종근당, 한국야쿠르트, 암웨이 등 식품대기업과 유명 제약사, 네트워크마케팅기업까지 아우르면서 257 여개의 고객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제형과 포장용기로 연평균 1,083 여개의 제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건강기능식품 시장 지속적이고 구조적인 성장 가능할 듯

2019 년 기준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1.4% 증가한 37,257 억원을 기록하며 2015 년 이후 연평균 13.7%의 성장률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중이다.

2019 년에는 면역기능개선 제품과 더불어 비타민 등 영양보충용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성장 기조가 이어지는 추세이다.

또한 20~30 대 젊은 층의 수요가 증가되는 점과 더불어 소비자들의 관심이 다양한 제품으로 확대되어 각양각색의 기능을 필요로 하는 제품으로 다변화 되고 있는 것도 성장세의 한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무엇보다 고령화 가속화 및 국민소득 향상과 더불어 다양한 환경적 위험과 질병 등의 유행 등으로 인하여 삶의 질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규모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등 전염성 질환이 증가함에 따라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원료가 첨가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 19 이후에도 전염성 질환에 대한 경각심 등으로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구조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건강기능식품 시장 성장 환경하에서 동사 CAPA 확대를 통하여 지속적인 실적 성장세 가능할 듯

동사는 건강기능식품의 다양한 고객군과 제품군을 ODM/OEM 으로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동사의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즉, 건강기능식품 특성상 트렌드 변화로 제품군이 바뀔 수는 있으나 다양한 고객을 기반으로 한 B2B 의 장점으로 동사가 신속하게 대응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다.

무엇보다 동사는 올해 2 월 오송 신공장 준공으로 2,000 억원 규모의 CAPA 가 증가되어 총 4,000 억원의 CAPA 가 되었다.

이러한 신공장이 6 월부터 본격 가동되고 있는데, 자동화율이 높기 때문에 매출상승이 기존보다는 빠르게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실적의 경우 K-IFRS 연결기준 매출액 2,815 억원(YoY +26.3%), 영업이익 353 억원(YoY +30.7%)으로 예상되면서 지속적인 실적 성장세가 기대된다.




시장 성장이 동사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는 지속적인 실적개선이 밸류에이션을 리레이팅 시킬 듯

현재 동사 주가는 올해 예상실적 기준으로 PER 14.8 배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 성장이 동사 매출성장으로 이어지는 지속적인 실적개선이 밸류에이션을 리레이팅 시킬 수 있을 것이다.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CJ 100,500 ▼ 1,500 -1.47%
종근당 120,500 ▼ 1,000 -0.82%
노바렉스 42,950 ▼ 700 -1.60%
레이 31,350 ▼ 950 -2.94%
 
전체뉴스 목록보기
미 국무부 "남북 통신선 복구 환영….. 21-07-28
[속보] 미 국무부 "남북 통신선 복구.. 21-07-28
- 노바렉스(194700) 시장 성장이 곧 나.. 10:5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33.64 ▲ 8.4 0.27%
코스닥 1,034.82 ▼ 2.21 -0.2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