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종목분석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황금종목! 조용히 사서 묻어놔라 7月 정말 큰 돈 된다!

주식강호 | 팍스넷전문가 | 2021-07-22 09:42:12

광고배너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민간기업 10년간 510조원 투자!

- 우리 정부 K-반도체 전략 발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소식!

- 창사이래 사상 최대 400억대 순이익 달성 기대!

- 외국인 100만주, 기관 100만주 쌍끌이 매집

 

반도체 + 바이오 + 실적 재료 겸비한 황금주 찾았다!

 

실적폭증과 트랜드에 맞는 좋은 재료는 말할 필요도 없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엔드디 2차전지 핵심 기술로 시장에 발빠르게 진출해 작년 흑자전환과 함께 1000원대이던 주가가 최근 3만원대까지 30배 상승하는 괴력을 보였고

 

필룩스 LED조명 전문 업체로 미국의 면역항암 신약 개발회사를 인수해, 바이오 시장에 진출하면서 2천원대 주가가 28천대까지 1000% 대세상승이 나왔습니다.

 

시스템 반도체와 바이오 2개의 큰 재료에 2020년 대비 2021년 창사이래 사상 최대 매출과 순이익 달성이 기대되는 유망주 찾아 긴급 제시해드립니다.

 

공략주] 반도체 품귀현상과 반도체 수요 폭발로 2차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전망되며, 삼성전자를 필두로 하는 대규모 투자와 최근 우리 정부는 K-반도체 전략 발표 등 전폭적인 지원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직접 투자한 국내 작은 기업이 국내에서 유일한 반도체 핵심부품을 생산하고 있는데

 

국내에는 경쟁기업이 없어 사실상 시장을 독식하며 올해 1분기사상 최대 매출과 순이익을 달성했고 창사이래 사상최대 매출과 사상최대 400억대 순이익 달성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특히 반도체 수요 증가를 예상에, 작년 대규모 공장증설을 했지만 늘어나는 수요 폭증에 대비해, 올해에도 대규모 추가 증설까지 계획하고 있습니다.

 

IT기업이 바이오기업 인수로 바이오시장에 진출하며, 주가급등을 보인 필룩스 처럼

 

오늘 종목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암 진단관련 세계 최초 기술 보유기업 인수를 진행하며 시장에 전격 진출했습니다.

 

이 인수기업은 손정의 회장의 소프트뱅크가 투자했을 만큼, 그 성장성을 인정받았고, 호주 유럽 인증을 획득하며 20조 원대 글로벌 암진단 시장 잠식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보 빠른 외국인은 100만주 넘게 매집했고, 기관도 100만주 넘게 매수하는 등, 쌍끌이 매집하며 바닥권 돌파를 강하게 시도하고 있어 강조드립니다. 지금 바닥권 최적 매점자리에서 바로 확인해 두시기 바랍니다.



 [추천주 확인]  : 060-800-3100 전화연결 후 ▶ 번 ▶ 715번 청취



■ 전문가의 추천종목 확인 방법 060-800-3100 ▶ 1번 입력 ▶ 전문가번호 세자리 (청취요금 : 2,000원/30초당 VAT별도)

■ 본 종목추천 투자분석글은 투자에 참고 자료일 뿐이며, 투자판단에 대한 최종 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 본 글의 추천주는 글이 등록된 시점에서 24시간 이내에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77,200 ▲ 1,100 +1.45%
SK 273,500 ▲ 2,000 +0.74%
이엔드디 38,950 ▼ 800 -2.01%
종목분석실 목록보기
7월 마지막주! 반드시 주목해야될 B.. 21-07-23
단돈 100만원만 있다면 당장 이 종목.. 21-07-23
- 황금종목! 조용히 사서 묻어놔라 7月.. 09:42
조용히 사서 묻어놔라! 7月 정말 큰.. 21-07-22
7월! 가장 주목해야 할 단돈 수천원.. 21-07-2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17 15:2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40.51 ▲ 10.42 0.33%
코스닥 1,046.12 ▲ 6.69 0.6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