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 매경닷컴 | 2020-11-13 04:01:04

티씨케이는 SiC링 시장에서 압도적 지위를 갖춘 업체다. SiC링은 D램·로직의 미세화, 낸드의 고단화 등 기술 변화에 따른 성장이 큰 부품으로, 여전히 초과 수요 상황이기 때문에 공급 능력이 실적을 설명한다. 이러한 시장에서 티씨케이는 80% 이상 점유율을 확보했다. 또 티씨케이의 생산 능력, 수율, 수익성 등은 타 경쟁사보다 높다. 생산 능력과 수율은 여전히 경쟁사 대비 큰 폭으로 높다고 판단되고, 안정적 현금 흐름을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투자로 타사와의 기술 격차를 확대해갈 것으로 예상된다. SiC 웨이퍼 시장은 5G·전장향 시장 확대와 궤도를 같이한다. 실리콘 웨이퍼 대비 열전도성, 내구성 등이 뛰어나 발열이 많은 5G나 전장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니즈가 커지고 있다. 현재는 더미 웨이퍼 위주로 일부 대응을 하고 있으나 향후 국산화 테마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성공적 진입 가능성이 있다.

이엔드디는 친환경과 2차전지 분야에 사용되는 기초 소재 전문업체다. 매연·미세먼지 저감 촉매 시스템과 촉매 등을 제조하는 환경 사업과 2차전지 양극활물질 전구체를 제조하는 2차전지 소재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정부가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을 시행하면서 촉매 시스템과 촉매 사업은 안정적인 캐시카우로 정부 예산 증가에 따른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 100% 자체 원천 기술을 확보한 이엔드디 촉매 시스템 매출액은 2018년 149억원에서 지난해 373억원으로 증가했으며 올해에는 649억원으로 전년 대비 74% 성장이 예상된다. 아울러 이엔드디는 전구체 소재를 자체 개발하면서 전지 구성 성분에 따른 고객 맞춤형 전구체를 제조할 수 있다. 특히 전구체 소립자 자체 생산이 가능한 국내 유일 기업이기 때문에 국내외 2차전지 관련 다수 기업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양극활물질 전구체에 대한 관심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엠씨넥스는 자동차·휴대폰용 카메라 모듈 생산 업체다. 3분기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했는데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카메라 모듈 매출이 전 분기 대비(QoQ) 63.5% 올랐고, 갤럭시노트20·갤럭시A 시리즈 공급 증가로 가동률이 상승했다. 자동차용 카메라 모듈 등 전장 매출은 436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5% 올랐다. 4분기 갤럭시S21 조기 생산, 갤럭시A 시리즈에 OIS 채택 전망으로 액추에이터 매출 증가 등 카메라 모듈의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해 2021년에도 매출과 이익이 늘어날 전망이다. 자율주행 관련 자동차향 카메라 모듈 등 전장 매출은 2021년 2059억원으로 전년 대비 46.1%, 영업이익은 843억원(35%) 증가가 예상된다. 화웨이 이슈와 관련해 삼성전자에 대한 반사이익 기대감도 있으며, 삼성전자향 중견 카메라 모듈 대표 기업으로서 친환경차 성장에 따른 수혜가 전망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68,700 ▲ 1,200 +1.78%
티씨케이 106,700 ▼ 1,500 -1.39%
엠씨넥스 35,650 ▼ 350 -0.97%
이엔드디 24,950 ▲ 150 +0.60%
 
주식칼럼 목록보기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경기.. 20-11-20
[유동원의 글로벌 투자전략] 글로벌.. 20-11-16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1
[투자프레임 4.0] 바이드노믹스 올라.. 20-11-09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대주.. 20-11-0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4 10:2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17.98 ▲ 15.39 0.59%
코스닥 868.96 ▼ 4.33 -0.5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