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 매경닷컴 | 2021-06-04 04:03:02

최근 55인치, 65인치 액정표시장치(LCD) TV 오픈셀 가격이 작년 6월 바닥 대비 각각 73.6%, 42.3% 급등했다. 올 상반기 내내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로 인해 LCD TV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소비자가격 차이가 축소되고 있다. 이제 OLED TV가 프리미엄 TV 대세로 연결될 전망이다. 올해 하반기 삼성디스플레이가 퀀텀닷(QD) OLED TV 패널 생산을 시작할 전망이며, 향후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덕산네오룩스가 여기에 소재를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의 OLED 탑재 역사를 보면 아이패드와 맥북에 OLED를 탑재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덕산네오룩스의 OLED 소재 주문으로 연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보기술(IT) 제품(노트 PC·태블릿 PC) 시장으로의 중소형 OLED 저변 확대는 초입 구간으로 덕산네오룩스에는 기존 스마트폰 시장 외에 신규 전방 시장이 생긴 것이다.

신흥에스이씨는 2차전지 부품 중 안전장치에 해당되는 중대형 각형 캡 어셈블리와 소형 원통형 CID(Current Interrupt Device)를 주로 생산하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 포르쉐, 폭스바겐 등 유럽 주요 완성차 업체들은 전기차에 주로 각형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다. 유럽 완성차 업체들이 각형 배터리를 선호하는 이유는 각형 배터리의 높은 안정성과 내구성이 안전을 중시하는 유럽 성향과 부합하기 때문이다. 신흥에스이씨의 고객사인 삼성SDI는 국내 유일한 각형 배터리 업체다. 신흥에스이씨는 헝가리에 공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유럽 전기차 시장의 각형 배터리 수요 증가는 수혜로 이어질 전망이다. 신흥에스이씨는 헝가리의 캡 어셈블리 공장 캐파를 올해 약 20% 증설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헝가리에 원통형 CID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올해 연간 실적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5% 증가한 333억원으로 예상된다.

DB하이텍은 국내 유일의 반도체 파운드리 전문 업체다. 1분기 가격 인상 시작, 일회성 비용 소멸, 비용 효율화 등으로 전 분기 대비 대폭 실적 개선 중이며 2월 웨이퍼 투입분부터 일부 제품에 대한 가격 인상이 시작돼 2분기 실적도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이후 소비 회복 속도 예측 실패와 한파, 가뭄, 화재 등 재해에 의한 비메모리 팹 가동 중단 이슈, 인텔의 헤게모니 약화에 의한 파운드리 수요 급증, 미·중 분쟁에 의한 SMIC 제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비메모리 공급 부족이 심각하다. 올해 2분기부터 비메모리 공급 부족 완화가 전망되는데 완전한 해소는 2022년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1분기 수주 잔액은 웨이퍼 기준 10만153장, 금액 기준 588억원인데, 이는 전년 동기(웨이퍼 8만4439장, 금액 468억원) 대비 높아 2021년 말까지 풀가동이 거의 확정적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DB하이텍 56,400 ▼ 300 -0.53%
삼성SDI 682,000 ▲ 8,000 +1.19%
덕산네오룩스 57,300 ▲ 1,400 +2.50%
레이 32,900 ▼ 1,350 -3.94%
신흥에스이씨 51,400 ▼ 900 -1.72%
 
주식칼럼 목록보기
\"인고의 시간 끝나간다\"…두산重,.. 21-06-11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21-06-11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3
[레슨] 가치주 당분간 강세…ESG株도.. 21-06-04
[마켓] 에스디바이오센서·아모센스.. 21-06-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1 15:1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238.02 ▼ 29.91 -0.92%
코스닥 1,009.84 ▼ 6.04 -0.5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