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 매경닷컴 | 2021-06-11 04:03:01

지누스는 생산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영역에 걸쳐 글로벌 수직계열화를 구축하고 있으며, 지누스가 판매하는 거의 모든 제품을 해외 공장에서 생산한다. 중국, 인도네시아, 미국에 전문화된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고 2020년 말 기준 전체 매출의 98% 이상이 해외시장에서 발생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가는 미국이며 전체 매출의 89%를 차지한다. 지누스의 주가는 작년 반덤핑 및 물류 이슈 등 지속적인 악재에 따라 지지부진했다. 하지만 올해 2분기부터 미국 공장의 가동 시작과 반덤핑 수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2분기 미국 공장 가동이 시작되고 안정화되면 월 10만개 이상 생산이 가능하며, 미국 내 아웃도어 가구가 출시될 예정으로 카테고리 확장의 본격화가 시작된다. 언론에 따르면 낮은 모기지 금리 등으로 현재 미국 주택 시장이 양호한 상황이며 미국 대학들 또한 가을학기부터 수업·기숙사 등 정상화 계획에 있다고 한다.

천보는 전자재료 소재와 2차전지 소재 업체다. 주요 성장동력인 2차전지 소재 부문은 기존 제품 대비 전지 수명을 늘려주는 고성능의 전해질을 생산하고 있다. 올해 증설 효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2020년 투자 발표 이후 가동률 증가로 실적 성장을 기록했다. 주요 제품인 디플루오로 인산리튬(LiPO2F2)은 2020년 540t에서 2021년 2000t까지 증설 예정이다. 증설 반영 시점은 3분기인데 증설 효과 반영에 따라 하반기도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 전해질은 배터리 내 필수 물질인데 글로벌 전기차 시장 개화에 따른 배터리 판매 확대는 전해질의 수요 증가를 촉진하게 된다. 이에 따라 향후 추가 증설도 예상되며 추가 설비 확대는 실적 향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천보는 첨가제 부문의 독보적인 기술력 확보로 중장기 성장동력을 확보했다고 판단되며 가동률 상승과 제품 다변화로 이익 개선도 예상된다.

SK는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네트웍스, SKC 등을 보유한 SK그룹 지주회사이다. 최근 ESG(환경·책임·투명경영) 열풍으로 미국 원유 생산량이 정체되고, 중동 원유 생산량이 확대됨에 따라 정제마진이 상승하고 있다. 항공 수요 정상화에 등유·경유 마진과 가솔린 강세, BC유 약세로 인한 윤활유 사업부 및 고도화 설비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으로 내년까지 정유업황 강세가 예상된다. SK는 정유, 화학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액화석유가스(LPG) 유통, 발전, 도시가스 자회사를 둬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인프라스트럭처를 보유하고 있으며, 플러그파워 지분 인수를 통한 수소 사업의 모든 밸류체인을 완성해 에너지 전환에 최적화된 포트폴리오를 형성하고 있다. 정부의 수소경제로드맵 2.0에서 수소 수요 전망이 대폭 상향될 것이란 점에서 자회사들의 밸류에이션 상승이 예상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네트웍스 5,300 ▼ 50 -0.93%
SKC 173,000 ▼ 2,500 -1.42%
지누스 76,600 ▲ 3,600 +4.93%
SK텔레콤 307,500 ▲ 6,500 +2.16%
SK 271,500 ▼ 2,000 -0.73%
SK이노베이션 243,000 ▲ 3,000 +1.25%
SG 2,055 ▼ 30 -1.44%
천보 269,700 ▲ 300 +0.11%
 
주식칼럼 목록보기
[MBN GOLD 시황저격] 다시 뜬 애플카.. 21-08-13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바이.. 21-08-13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1:4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19.44 ▼ 21.07 -0.67%
코스닥 1,041.12 ▼ 5 -0.4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