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요즘 핫한 스포츠 스타 나이키 아이다스 계약끊고 달려간다…대체 어떤 회사길래 ?
2021-08-01 14:56:56 

역사상 최고의 체조 선수라는 평가를 받는 시몬 바일스(미국)는 올해 나이키와 스폰서 계약을 끝낸 후 스포츠웨어 브랜드 애슬레타와 계약했다. 장거리 장애물 달리기 선수 콜린 퀴글리는 나이키 계약 종료 이후 룰루레몬과 계약을 맺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 초대형 후원사 대신 중·소규모 스포츠용품·스포츠웨어 업체들과 계약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룰루레몬, 애슬레타 등 스포츠 업체들은 실적보다 선수 개개인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신제품 개발 등에 선수를 참여시켜 프로 선수들 운신의 폭이 더 넓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과거 엘리트 선수들과 후원사 간 불합리한 계약 등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면서 선수와 후원사의 관계가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달 27일 바일스가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단체전에서 기권한 이후 후원사인 애슬레타는 "경기 안팎에서 바일스의 웰빙을 지지한다"는 지원 성명을 발표했다. 니키 뉴버거 룰루레몬 최고브랜드책임자는 "브랜드와 고객은 순위나 기록에 대해서는 신경을 덜 쓴다"며 "고객들은 선수들의 경기뿐 아니라 선수들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겪는 여정에서의 기복들, 트랙 밖에서의 일상을 알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특히 임신·출산을 겪는 여성 선수들이 후원사를 옮기는 경우가 많다. 2008년과 2012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육상 선수 앨리슨 펠릭스는 2017년 나이키와 계약이 종료된 이후 애슬레타와 계약했다. 애슬레타가 펠릭스의 육상 트랙 이외 경력을 지원하고 자녀 출산 등에 대해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펠릭스는 최근 애슬레타와 협업해 '세이시'라는 단독 스니커즈 브랜드를 내놓기도 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운동복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정상급 선수들을 후원할 수 있는 회사가 늘어난 것도 선수들의 이동에 영향을 미쳤다. 애슬레타와 룰루레몬은 지난해 매출이 급증한 희귀 의류 브랜드들이라고 NYT는 보도했다.

선수들이 반드시 경기를 뛰지 않더라도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를 사용해 대중과 적극 소통할 수 있다는 점도 계약 조건이 달라지는 이유다.

앤절린 셰인바움 클렘슨대 마케팅 부교수는 "여성 운동선수들이 그들의 스토리와 동의어가 될 수 있는 소규모 브랜드에 합류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많은 여성 선수들이 온라인에서 더 영향력이 있고, 브랜드들이 이를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유 6,630 ▼ 270 -3.91%
레몬 6,530 ▼ 100 -1.51%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1보] 7월 소매판매 부진·.. 21-08-18
[뉴욕유가] 델타 변이·수요 감소 우.. 21-08-18
- 요즘 핫한 스포츠 스타 나이키 아이.. 14:5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06.68 ▼ 8.38 -0.28%
코스닥 993.86 ▲ 3.32 0.3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