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미중 금리차 축소에도 위안화 초강세…3년반만 최고
2022-01-18 16:00:57 

위안화와 달러화 지폐
사진설명위안화와 달러화 지폐
중국이 작년 말부터 잇따라 정책 금리를 내리며 미중 금리 격차가 크게 좁혀지는 가운데서도 위안화 초강세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중국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6.3368위안까지 떨어져 2018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내린 것은 위안화 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아진 것을 의미한다.

중국은 급랭하는 경기를 살리기 위해 작년 12월부터 금리를 내리고 있어 이는 미중 간 금리 격차 축소로 이어져 위안화 평가절하 요인이 될 수 있다.


중국은 전날에도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와 역RP(역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0.1%포인트 인하하면서 오는 20일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 추가 인하를 예고했다.

하지만 작년 말까지 수출 호조가 이어지면서 중국에 유입되는 달러가 급증하는 추세여서 위안화 초강세 현상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021년 중국의 수출은 3조3천640억 달러(약3천996조원)로 전년보다 29.9% 급증했다.

작년 중국은 6천764억 달러(약 804조원) 규모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중국 건국 이래 최대 규모였다.

작년 12월 중국의 무역수지 흑자도 944억6천만 달러(약 112조원)로 관련 통계가 발표되기 시작한 1994년 이후 가장 높았다.


핑안증권 애널리스트 웨이웨이는 로이터 통신에 "일반적으로 (미중) 금리차 축소는 위안화에 평가절하 압력으로 작용하지만 환율은 많은 요인의 영향을 받는다"며 "단기적으로 위안화가 선명한 평가절하 추세를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미국이 3월부터 금리를 본격적으로 인상하면서 미중 간 금리 격차가 더욱 좁혀질 예정인데다가 '코로나19 특수' 소멸에 따라 풍부한 달러 유입의 원천이던 중국의 수출도 약화할 전망이어서 중·장기적으로 위안화 약세 전환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본격적 금리 인상이 채권 금리에 반영되면서 2020년 6월까지만 해도 2.5%포인트에 달했던 미중 10년물 국채 금리차는 최근 0.9%포인트까지 좁혀져 2019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직속 신문인 금융시보(金融時報)는 지난 6일 미중 금리 격차 축소와 중국의 수출 둔화가 위안화 평가절하의 주된 압력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하면서 자국의 수입 기업과 외채를 이용하는 기업이 환 위험 회피(헤지)를 효과적으로 해 위안화 평가절하로 초래될 수 있는 손실을 막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LF 15,450 ▼ 50 -0.32%
 
해외증시 목록보기
"코로나19 이후 G20 국가총부채 비율.. 22-05-04
뉴욕증시, FOMC 앞두고 이틀째 반등.. 22-05-04
- 미중 금리차 축소에도 위안화 초강세.. 16: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