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위험자산부터 처분하자"…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2022-05-10 17:27:43 

◆ S의 공포 엄습 ◆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비트코인 가격이 결국 3만달러 선을 내줬다. 10일 9시 29분(한국시간) 비트코인의 코인당 가격이 2만9764.1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으로 3만달러가 붕괴된 것이다. 이로써 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 기록했던 최고점 대비 56% 폭락했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긴축 정책과 경기 침체 우려로 인해 주식 시장과 가상화폐 시장 모두에서 매도세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의 최근 40일 상관관계 지표는 0.82를 기록했다. 이 지표가 1에 가까울수록 동조화 경향이 강하다는 의미다.

갤럭시디지털홀딩스를 이끄는 억만장자 가상화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는 블룸버그를 통해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추후 수 분기 동안 비트코인은 매우 불안정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며 "시장이 균형을 찾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투기자산으로 분류되는 가상화폐가 매도 대상으로 지목됐다. BBC는 "전 세계 중앙은행들은 물가 상승에 대처하기 위해 금리를 인상했다"며 "시장이 불확실한 시기에 전통적인 투자자들은 가상화폐 등 더 위험한 자산을 팔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유가도 경기 침체 우려에 하락했다. 9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6.68달러(6.1%) 하락한 배럴당 103.09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중국의 수출 지표 악화에 따른 원유 수요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중국의 4월 수출은 2736억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3.9%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율은 전달(14.7%)보다 10%포인트 이상 떨어진 것이다. 상하이 봉쇄 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향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배럴 6,800 ▼ 200 -2.86%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재산 120조원` 부호, 11살 연하 부.. 22-06-19
"BTS 해체 아니라지만"…하이브 목표.. 22-06-19
- "위험자산부터 처분하자"…비트코인.. 17: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8.05 ▼ 8.42 -0.33%
코스닥 826.06 ▼ 1.36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