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KOTRA, 중소기업 전용 선복 늘린다…"매주 190TEU 제공"
2022-05-15 13:07:06 

KOTRA가 오는 16일부터 수출 중소기업 전용으로 전 세계 14개 노선 45개 기항지의 선복(배에 화물 싣는 공간)을 매주 190 TEU(20피트 컨테이너 1대분)를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수출기업이 물류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KOTRA는 올해 초부터 글로벌 물류사가 미리 확보한 북미, 북유럽 3개 노선의 선복을 중소기업에 매주 70TEU씩 제공했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도 선복 수요가 늘어나자 지중해, 중동, 서남아, 동남아, 남미, 아프리카까지 노선을 넓히기로 했다.
선복 규모도 당초 70TEU에서 2배 이상 확대했다.

KOTRA는 중소기업 전용 선복 이용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각지의 물류사와 협력해 운영하는 해외공동물류센터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KOTRA는 해외에 물류센터를 두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전 세계 79개국 233곳에서 공동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KOTRA에 따르면 2022년 5월 현재 중소기업 1238개사가 창고 보관, 포장, 배송, 반품 처리, 통관 등 물류 풀필먼트(Fulfillment·통합물류)와 수출마케팅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지난해 전세계 KOTRA 공동물류센터를 이용한 기업은 2020년보다 20% 늘었고 수출은 118% 증가한 25억 달러를 기록했다.

아울러 KOTRA는 물류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코로나 봉쇄로 물류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들에게는 원하는 지역의 KOTRA 공동물류센터에 화물을 임시 보관하고 다른 지역으로의 화물 운송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여기에 필요한 비용을 기업당 최대 7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실제로 미국 남서부 항만 입항 정체로 인해 북서부 우회 항로를 이용한 중소기업 52개사는 KOTRA의 서비스를 받아 납기를 맞췄다. 이달 15일부터는 대한항공과 함께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 화물기에 매주 최대 6톤까지 중소기업 화물 전용 공간과 할인 요율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KOTRA는 민간 주도 공공 협업으로 해외 항만의 적체 상황을 AIS(Auto Identification System·선박자동식별시스템)와 빅데이터를 통해 정확히 진단하고 추이를 예측하는 정보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물류 부담을 줄이고 상황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것이 수출성장의 전제 조건"이라며 "사각지대 없는 해외 물류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한항공 26,500 0 -%
서남 2,955 0 -%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재산 120조원` 부호, 11살 연하 부.. 22-06-19
"BTS 해체 아니라지만"…하이브 목표.. 22-06-19
- KOTRA, 중소기업 전용 선복 늘린다….. 13:0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08:3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9.30 ▼ 17.17 -0.68%
코스닥 822.71 ▼ 4.71 -0.5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