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민우의 명품 와인이야기] 명품 회사가 만드는 명품 화이트 와인 아이슬 빈야드 소비뇽 블랑
2022-08-04 15:34:42 

최근 고급 화이트 와인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 프랑스의 부르고뉴에 위치한 뫼르소나 퓔리니 몽라셰 마을의 유명 생산자의 와인들은 통관이 되는 즉시 팔려나가는 것이 보통이다. 워낙 생산량이 적은 데다 코로나 기간 동안 와인 소비가 증가한 것도 이유가 될 것 같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고급 화이트 와인들은 유통업자들에게 큰 짐이 되었다.
우리나라 경제 규모에 비해 와인 시장이 매우 작았고, 그나마 레드 와인에 대한 선호가 10 대 1 정도로 압도적으로 높았기 때문이다.

와인 애호가들의 믿음에 의하면 와인을 즐기면 즐길수록 레드 와인보다 화이트 와인, 화이트 와인에서 다시 샴페인으로 발전해간다고 한다. 와인은 그 색깔에 따라 각자의 역할이 다르지만, 대체로 와인을 처음 접하는 사람일수록 레드 와인을 선호하는 것도 사실이다. 우리나라 와인 시장이 성장하면서 소비자들의 눈높이도 많이 높아졌다. 지금은 화이트 와인 대비 레드 와인의 선호도가 3 대 1 정도로 줄어 와인의 종류별 소비가 다양화되었다.



고급 레드 와인의 경우 프랑스와 미국의 생산자들이 주도하는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 피노 누아 품종으로 만든 와인들 외에도 호주의 시라즈, 이탈리아의 산지오베제, 스페인의 템프라니요 같은 다양한 포도로 만든 와인들이 실험되고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고급 화이트 와인의 경우는 샤르도네나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와인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샤르도네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편인데,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이 소비뇽 블랑 하면 마트에서 판매되는 스페인 혹은 칠레산 소비뇽 블랑이나 클라우디 베이같이 단맛이 많이 나는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만 떠올린다.

소비뇽 블랑은 재배하기가 쉽고 성장기간도 짧아 농부들이 선호하는 포도 품종 중 하나이다. 평범한 소비뇽 블랑의 경우, 추수하고 발효를 끝낸 뒤 바로 판매가 가능한 장점도 있다.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와인은 산도가 높고 독특한 향기가 있어 와인을 처음 접하는 사람도 다른 포도 품종에 비해 구분하기 쉽다. 저렴한 소비뇽 블랑은 신선한 잔디의 냄새가 나고, 고급 소비뇽 블랑은 마치 향수 냄새를 연상케 하는 매력적인 아로마를 낸다.



소비뇽 블랑의 원조는 프랑스의 보르도로 알려져 있으나, 그 기원에 대한 정확한 자료는 없다. 유럽을 초토화시킨 필록세라 기생충이 강했기 때문에, 18세기와 19세기에 걸쳐 보르도와 루아르 전역에 퍼진 것으로 보인다.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와인 가운데 가장 비싼 프랑스 와인은 보르도 5대 샤토 중 하나인 샤토 오브리옹에서 만드는 ‘샤토 오브리옹 블랑’으로 같은 이름의 레드 와인보다도 비싸게 거래된다.

샤토 오브리옹 외에도 많은 보르도의 고급 와인 생산자들이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들을 생산하는데, 같은 5대 샤토인 샤토 마고와 샤토 무통 로칠드, LVMH에서 소유한 샤토 슈발 블랑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세계에서 가장 비싼 소비뇽 블랑은 미국에서 2010년 빈티지로 처음 출시된 ‘스크리밍 이글 소비뇽 블랑’으로 샤토 오브리옹 블랑의 5배가 넘는 가격에 판매된다.

미국에서는 매년 소비뇽 블랑의 소비가 크게 늘고 있다. 2011년에 7만9000톤이었던 소비뇽 블랑의 생산량이 2021년에는 13만 톤으로 거의 2배가량 증가했다. 미국에 처음 소비뇽 블랑이 인기를 끌게 된 계기는, 미국 와인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로버트 몬다비가 1968년 ‘퓌메 블랑’이라는 이름으로 소비뇽 블랑 와인을 출시하면서다. 퓌메 블랑의 성공은 몬다비의 이름을 알리는 데 중요한 재정적 배경이 되었다.



고급 와인으로서의 소비뇽 블랑을 미국에서 처음 주목한 이는 바트 아로호로 ‘아로호 아이슬 빈야드 소비뇽 블랑’ 1994년 빈티지를 처음 출시하였다. 아이슬 빈야드는 1969년부터 1990년까지 와이너리를 소유한 밀트 아이슬의 이름을 딴 포도밭이다. 밀트 아이슬은 직접 와인을 만들기보다 다른 양조장에 포도를 공급하는 것을 선호하였지만, 와인 생산자가 와인 레이블에 포도밭의 이름을 붙이기를 간절히 원했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1971년산 리지 아이슬 빈야드는 캘리포니아 최초의 싱글 빈야드 와인으로 알려져 있다.

1990년 밀트 아이슬로부터 포도밭을 인수한 바트 아로호는, 2013년 이 포도밭과 함께 와이너리 전체를 명품 브랜드 구찌를 소유한 프랑수아 피노에게 다시 넘기게 된다. 아이슬 빈야드 소비뇽 블랑은 어리게 마셔도 훌륭한 맛이 나고 몇 년 숙성한 이후 마셔도 뛰어난 맛을 내는 매우 현대적인 와인이다. 아이슬 빈야드 소비뇽 블랑의 매력적인 꽃향기와 긴 여운은 염소 치즈와 소비뇽 블랑의 전통적인 페어링을 가장 잘 보여준다.

[이민우 와인 칼럼니스트]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43호 (2022년 8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19,950 ▲ 100 +0.50%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개미 눈물 마를 날 없네…삼전 18조.. 22-09-25
팬데믹의 끝이 보인다…8개월 만에 .. 22-09-25
- [이민우의 명품 와인이야기] 명품 회.. 15:3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