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치명률 최대 10%"…유럽 공포에 빠뜨린 이 병의 정체
2022-05-20 07:51:22 

주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보고되어 온 희소 감염병 '원숭이두창'이 유럽 일부 국가에서도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 각국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은 치사율이 변종에 따라 1~10%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지만 성 접촉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지난 6일 올해 첫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날까지 9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첫 확진자는 지난달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최근 귀국한 사람이다. 나이지리아는 원숭이두창이 풍토병으로 자리잡은 국가다.

이 확진자가 어떤 경로로 원숭이두창에 걸렸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영국 보건당국은 최근에 확인된 확진자 4명은 모두 남성과 성관계하는 남성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당국은 같은 방식의 성 접촉을 하는 그룹에 '주의보'를 내리고 발진·방변 등이 발생할 경우 보건당국에 문의하라고 당부했다.

영국 외에도 스페인에서 8명, 포르투갈에서 5명이 원숭이두창 감염자로 확인됐다.

또 의심환자도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스페인은 전국에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탈리아와 스웨덴에도 이날 첫 확진자가 나와 유럽 전역에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탈리아 첫 감염자는 최근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를 여행하고 돌아와 현재 로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스웨덴 첫 확진자는 어디서 걸렸는지 불분명한 상태다.

유럽을 넘어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캐나다를 방문한 이후 원숭이 두창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캐나다 보건당국은 현재 13명의 의심환자를 관찰하고 있는 중이다.

1958년 천연두와 비슷한 증상이 실험실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돼 '원숭이두칭'이라고 이름이 붙여졌으며 1970년 콩고에서 최초로 인간 감염 사례가 나왔다.


이후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지역 특히 콩고와 나이지리아를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꾸준히 보고됐다.

원숭이두창에 걸리면 천연두와 마찬가지로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초기 증상이 나타나며 이후 수포와 딱지가 피부에 생긴다. 병변이 얼굴 뿐 아니라 생식기 등 몸 전체로 번지는 경우도 있다.

잠복기는 5~17일로 통상 수 주 내 회복하지만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전체뉴스 목록보기
물가 치솟는데 공공요금마저…전기요.. 22-06-19
시장논리·물가안정 의지 격돌…전기.. 22-06-19
- 치명률 최대 10%"…유럽 공포에 빠뜨.. 07:5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8.05 ▼ 8.42 -0.33%
코스닥 826.06 ▼ 1.36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