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국제인권단체 "일본, 미얀마 쿠데타 군부 일부 장교 위탁교육"
2022-05-24 16:49:08 

일본이 미얀마 쿠데타 군부의 일부 간부들을 대상으로 위탁교육을 한 것으로 드러나 인권단체 등이 교육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와 군부 감시 단체 '저스티스 포 미얀마'(JFM)는 민간인 공습에 가담해 온 한 공군 장교가 일본 정부의 위탁교육생 출신이라며 이처럼 주장했다고 독립 매체 이라와디가 23일 보도했다.

두 단체는 일본 측 자료를 인용, 마궤 지역 공군기지 부사령관인 흘완 모 중령이 2016년 8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일본 정부에 의해 군사 훈련을 받은 것으로 확안됐다고 전했다.

마궤 지역은 반군부 민간인 무장조직인 시민방위군(PDF)의 저항이 가장 심한 곳 중 하나여서, 미얀마군이 지상과 공중에서 강력한 소탕 작전을 펼치고 있다.


이곳에서만 작년 2월 군부의 쿠데타 이후 5만 명 이상의 피란민이 발생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야다나 마웅 JFM 대변인은 "미얀마군 위탁교육 프로그램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하고 "이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군부가 운영하는 미얀마 기업들과의 거래도 즉시 끊어야 한다"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앞서 일본 아사히 신문도 일본 방위성이 2015년부터 미얀마군을 위탁받아 교육하고 있으며 미얀마 군부가 1년여전 쿠데타를 일으킨 후에도 이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간 방위성의 교육·훈련에 참여한 미얀마군 관계자는 20∼30대이며 30명에 달했다.


방위성은 이 가운데 간부 2명(소령, 대위)과 간부후보생 2명 등 모두 4명을 쿠데타 발생 후 받아들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때문에 HRW는 지난해 12월 "미얀마군과의 관계를 단절하고 군사 유학 프로그램을 즉시 중지해야 한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미얀마 군부는 민주진영의 압승으로 끝난 2020년 11월 미얀마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지난 2021년 2월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군부의 반대 세력 유혈 탄압으로 지금까지 1천8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전쟁에 금 간 글로벌 공급망.. 22-06-15
[누리호 2차발사 D-1]①오늘 발사대.. 22-06-15
- 국제인권단체 "일본, 미얀마 쿠데타.. 16:4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6 10:3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43.41 ▲ 15.47 0.61%
코스닥 836.44 ▲ 4.81 0.5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