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올해 미국 증시 투자 난이도 높아질 것"
2022-01-03 15:34:59 

올해 미국 증시의 변동성이 커지며 투자 난이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여러 굵직한 변수들이 경제 예측을 어렵게 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혼란스러운 장세 속 에너지, 경기소비재, 산업재 섹터가 유망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올해 미국 경기는 작년보다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미국의 경제 성장률이 작년 5.5%에서 올해 4.0%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형주 중심인 S&P500 기업들의 주당순이익(EPS) 증가율도 올해 8.3%로 작년 49.8%에 비해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2020년 3월 이후 2021년까지 상승장만 경험해 왔던 투자자 입장에서는 2022년 미국 증시의 투자 난이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기회와 위협이 될 수 있는 변수에 대해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연구원은 미국 증시를 좌우할 변수로 먼저 공급망 병목 현상을 꼽았다. 작년 높은 수준의 인플레이션을 가져온 공급망 병목 현상은 올 2분기 이후 신흥국에 백신이 널리 보급되고 미국 내 물류난이 완화하며 진정될 것으로 보았다.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도 미국 증시에 조정 압력을 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앞서 연준은 올해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 완료와 연중 3회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문 연구원은 완화적인 유동성 환경이 점차 긴축 쪽으로 방향을 틀며 성장주를 중심으로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마지막 변수는 미중 패권 경쟁에 따른 자국 내 핵심 산업 공급망 구축이다. 그간 미국은 비교우위 원리에 기반한 글로벌 분업 체제를 지지해왔지만, 최근엔 공급망 안정성에 보다 무게를 두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반도체, 배터리, 정보통신기술(ICT), 에너지 등 핵심 산업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적극적인 산업 정책은 증시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문 연구원은 안정적인 실적과 높은 배당을 보이는 섹터를 선택하는 것이 유효하다며 에너지, 경기소비재, 산업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 부문의 올해 EPS 증가율은 31.4%로 예상되며, 경기소비재(28.1%), 산업재(19.6%)도 S&P500의 EPS 증가율을 크게 상회하는 수치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더해 에너지(2.8%)와 산업재(2.1%)는 2010~2019년 사이 S&P500 지수의 평균 배당률인 2%를 웃도는 배당까지 기대할 수 있다.

미국 증시는 하반기가 상반기보다 나을 것으로 전망된다. 2분기 이후 공급망 병목 현상이 완화돼 인플레이션 부담이 낮아지고 연준이 본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하면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문 연구원은 "상반기에서 하반기로 갈수록 증시 변동성의 농도가 옅어지며 안정을 되찾아 갈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상을 하더라도 여전히 성장률이 이자율을 상회하는 투자환경을 고려하면 2022년 최우선 투자 대상으로서 미국의 위상은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김학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신증권 14,850 ▼ 300 -1.98%
흥국 6,970 ▲ 120 +1.75%
레이 21,100 ▲ 350 +1.69%
 
해외증시 목록보기
"코로나19 이후 G20 국가총부채 비율.. 22-05-04
뉴욕증시, FOMC 앞두고 이틀째 반등.. 22-05-04
- "올해 미국 증시 투자 난이도 높아질.. 15:3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