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뉴욕증시, 연준 자본규제 완화 종료에 혼조…S&P, 0.06% 하락 마감
2021-03-20 05:47:10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은행 자본규제 완화 종료 결정 등으로 혼조세를 나타냈다.

1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4.33포인트(0.71%) 하락한 32,627.9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6포인트(0.06%) 내린 3,913.10에 장을 마감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9.07포인트(0.76%) 상승한 13,215.24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5%가량 내렸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약 0.8%씩 하락했다.

시장은 미 금리 동향과 은행 자본규제 완화조치 종료, 미·중 고위급 회담 등을 주시했다.

연준이 장기간 저금리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지만, 국채 시장의 불안감이 여전하다.

인플레이션 전망을 두고 시장이 연준과 맞서는 양상이다. 연준의 공언과 달리 물가가 지속 상승할 것이란 우려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는 것이다.

채권시장이 연준에 반하는 잘못을 범하고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은 등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

여기에 연준이 SLR(보완적 레버리지 비율) 완화 조치를 예정대로 오는 31일 종료한다고 밝힌 점도 불안감을 더했다.

SLR 완화 조치는 은행이 보유한 국채와 지급준비금을 필요 자기자본 산출 대상에서 제외해 주는 것으로, 종료될 경우 은행이 비용 부담으로 국채를 내다 팔 수 있다는 전망이 있었다.

장 초반 1.7% 아래로 내렸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연준 발표 이후 1.74% 부근으로 다시 오르기도 했다.

증시에는 은행 주가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다. JP모건 주가는 약 1.6%, 골드만삭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 주가는 1%가량 하락했다.

다만 은행들이 완화 조치 종료에 대비해 온 만큼 채권 수급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란 분석도 힘을 얻으면서 금리는 상승 폭을 다소 줄였다. 증시 마감 무렵에는 10년물 금리가 1.72% 수준을 기록했다.

장중 금리가 반락하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상승세로 돌아섰다. 나스닥이 전일 3% 넘게 급락한 데 따른 저점 매수 심리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과 중국이 첫 고위급 회담에서 갈등을 표출한 점도 증시에는 부담이다.

알래스카에서 전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시작된 회담에서 양국은 초반부터 독설을 주고받으며 대립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의 행동이 규칙에 기초한 세계 질서를 위협한다고 비판했다. 양제츠(楊潔)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은 미국이 중국 공격을 위해 다른 나라를 선동한다면서 내정 간섭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반격했다.

백악관은 양국의 설전에 대한 우려를 다독였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부대변인은 "우리는 솔직한 대화를 할 준비가 됐고 계속해서 이런 대화를 이어갈 것"이라면서 "이것(양국간 대화)이 치열할 것이란 점을 알았지만 계속 외교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는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학교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간격을 3피트(약 91㎝)로 줄여도 괜찮다고 지침을 개정했다. 이는 학교의 재개방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결정이다.

학교 재개방은 자녀 돌봄 문제 등으로 인해 경제 활동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갖는다.

이날 종목별로는 비자카드가 법무부의 반경쟁 행위 조사 소식으로 6.2% 넘게 급락하며 다우지수에 부담을 줬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1.2% 하락했다. 기술주는 0.25% 내렸지만, 커뮤니케이션은 0.8% 상승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금리 불안 속에 증시의 불확실성도 커졌다고 토로했다.

보스턴 파트너스의 마이클 멀레이 글로벌 시장 연구 담당 이사는 "최근 일주일간 하루하루의 주가 패턴을 보면 핑퐁 게임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하루는 성장주였다가 하루는 가치주인 식인데, 이것이 우리가 성장이 회복될 수 있는 어떤 변곡점에 있다는 신호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92% 하락한 20.95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32,450 ▼ 300 -0.92%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J&J 백신 접종 중단·물가.. 21-04-14
[뉴욕유가] 中 지표 개선·OPEC 수요.. 21-04-14
- 뉴욕증시, 연준 자본규제 완화 종료.. 05:4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1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278.68 ▲ 20.05 0.62%
코스닥 998.49 ▲ 1.12 0.1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