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MBN머니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고양 창릉지구, 토지 보상·레미콘 공장 이전 '난항'…고양시 '깜깜이 행정' 비판 쏟아져
2022-01-18 17:13:01 




【 앵커멘트 】

고양 창릉 3기 신도시에서 토지 보상이 지연되고 있다는 소식 보도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레미콘 공장 이전을 두고 주민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각종 갈등이 계속되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김대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3기 신도시'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경기 고양 창릉지구입니다.




1697가구가 공급될 예정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을 완공하면 강남까지 약 10분만에 이동이 가능해 실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고양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계획을 토대로 덕양구 도내동 소재 중소기업 300여 곳을 현천동 일원으로 이주하는 기업이전단지 개요(현천 공공주택지구 지정)를 공고했습니다.




이 중 레미콘 공장 세 곳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기업과 주민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정석우 / 창릉신도시 비상대책위원장

- "(기피시설 때문에)지금도 고통 속에 살고 있는데. 저희가 지금 조사해보면 (레미콘 공장 분진이) 20km까지 날라가면서 쌓인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 저희 동네뿐 아니고 향동지구·수색·상암까지…."



레미콘 공장과 함께 이전할 식품·물류·유통기업들 역시 각종 악영향을 우려해 집단 반발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이 계속될 경우 3기 신도시를 통해 자족도시를 만들겠다는 고양시의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입니다.




▶ 인터뷰(☎) : 정판오 / 고양시의원

- "레미콘 공장이 바로 인근에 붙어 있으면 환경상 좋지 않기 때문에, 비산먼지가 많이 날리니까. 이제 식품 관련한 유통 기업들은 (단지에) 일단 안 들어간다는 얘기가 나와버리죠."



일각에선 고양시가 주민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깜깜이 행정'을 펼쳐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고양시가 공고한 기업이전단지 개요에는 레미콘 공장이란 문구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대신 공공주택지구 내 기존 공장·제조업소와 물류·유통기업이라는 우회적인 표현을 사용해 토지주들의 반대를 피해가려 했다는 비판이 제기됩니다.




고양시는 다수의 토지주들이 유선 상으로 문의를 해왔고, 충분히 설명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논란의 중심에 선 레미콘 공장은 부지가 정해지는대로 이주를 준비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A씨 / 아주산업 관계자

- "특별하게 저희가 어떤 요구를 하는 거는 현재는 없고요. (부지가)결정돼서 저희도 준비를 빨리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3기 신도시 중 유일하게 토지 보상단계에 착수하지 못한데다 이번 레미콘 공장 이전 문제까지 겹치면서 고양 창릉신도시를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김대한입니다.
[mkkdh@mk.co.kr]



촬영 : 최연훈 기자 [mkcyh@mk.co.kr]
[ⓒ 매일경제TV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MBN머니 목록보기
출발 오늘의 증시 '핫이슈' "전기차.. 22-05-02
[주간 증시 전망] 악재 선반영…코스.. 22-05-01
- 고양 창릉지구, 토지 보상·레미콘 .. 17:1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