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소송전 재점화된 두산인프라 중국법인 매각
2021-02-28 17:50:08 

두산그룹과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의 재무적투자자(FI)인 미래에셋자산운용 PE, IMM PE, 하나금융투자 간 법원 소송이 인수·합병(M&A) 자문대리로 이어지고 있다. 7년간 소송전을 맡았던 국내 굴지의 로펌 김앤장법률사무소와 법무법인 세종이 또다시 각 사 대리전을 담당하는 2라운드가 펼쳐진다.

2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최근 두산그룹과 FI 연합은 각각 김앤장과 세종을 법률자문사로 선임하고 FI 측의 DICC 동반매도권(드래그얼롱·Drag along) 행사에 대응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반매도권이란 소수 주주가 자신의 지분을 매각할 때 대주주 지분까지 함께 팔도록 요청하는 권리다.
양사는 법률자문사에 이어 재무 실사 등을 위해 증권사와 회계법인 등을 추가 선정하고 3월부터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두산과 FI 간 분쟁은 2011년 투자 건에서 비롯됐다. FI가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자회사인 DICC 지분 20%를 3800억원에 매입하면서다. FI는 향후 투자금 회수를 위해 DICC에 대한 3년래 상장을 계약 조건에 포함시켰지만 두산이 DICC를 상장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속에도 중국 건설경기가 살아나면서 DICC 실적이 우상향하고 있는 점이 문제 해결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두산인프라코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3199억원 손실을 냈던 DICC는 이듬해 103억원 흑자로 돌아선 뒤 2019년까지 3년 연속 1000억원 넘는 흑자를 기록했다. IB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DICC 실적은 2019년보다 더욱 좋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FI 기대처럼 2조원 이상 밸류는 어려울 수도 있지만 중국 내 순위권 굴착기 업체들이 DICC 인수전에 나서면 가치는 더욱 올라갈 수 있다"고 전했다. 시장에서는 중국 내 업체 매각 가능성과 함께 두산이 지분 20%를 되사는 식의 합의가 나오거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과정에 있는 현대중공업이 DICC까지 인수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는 알짜 사업인 만큼 두산그룹은 두산밥캣과 시너지를, 현대중공업은 두산인프라코어와 연계를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영태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두산 65,300 ▲ 600 +0.93%
두산인프라코어 10,700 ▲ 250 +2.39%
두산밥캣 51,400 ▲ 300 +0.59%
 
전체뉴스 목록보기
마리아나 제도 해역서 규모 5.5 지진.. 21-03-07
트럼프 행정부 국무부 직원이 의사당.. 21-03-07
- 소송전 재점화된 두산인프라 중국법.. 17:5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97.20 ▲ 18.46 0.58%
코스닥 978.30 ▲ 8.31 0.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